BEST BARS in KOREA 2016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매년 바 특집을 진행했지만 올해처럼 즐거운 건 처음이다. 지난 1년여 동안 엄청나게 많은 바가 생겼고 소개하는 곳보다 소개하지 못하는 곳이 더 많다. <에스콰이어>의 독단과 편견으로 선정한 새롭게 문을 연 곳 중 가장 좋은 바 17곳을 소개한다. | ESQUIRE,에스콰이어

바야흐로 바의 시대에 살고 있다. 훌륭한 바가 무서운 속도로 늘고 있다. 정확한 수치는 아니지만 2016년 현재 기준 전국 바는 220여 개에 이른다. ‘토킹 바’라고 부르는 예쁜 여성들과 대화를 나누는 것이 목적인 곳은 당연히 제외한 수치다. 싱글 몰트위스키와 칵테일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진짜 바만 집계했다. 지난해 말 160여 개였으니 불과 반년 만에 말 그대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다. 올해 말에는 이보다 더 많은 수의 바가 영업하고 있을 것이다.결코 한때 유행이 아니다. 대부분이 2010년 이후 문을 열었고 그중 폐업한 바는 스무 군데도 안 된다. 장사가 된다. 바는 다른 업종과 다르게 너도나도 창업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그래서 더 의미가 깊다. 술을 잘 알아야 하고 진심으로 좋아해야 도전할 수 있다. 위스키나 칵테일은 취향을 대변하는 도구다. 어줍지 않게 진입했다가는 소비자의 외면을 받기 십상이다. 괜찮은 바가 늘어난다는 것은 관련 저변이 확대되고 있다는 것과 같다. 그만큼 애호가도 전문가도 늘어나는 것이다.‘부어라 마셔라’를 지양하는 음주 문화의 변화도 바가 성장하는 데 한몫하고 있다. 여전히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술은 소주다. 이는 쉽게 변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소주 외의 술을 즐기는 일이 별로 어색하지 않게 됐다. 상대의 취향을 무시하기라도 했다간 크게 질타를 받는다. 술을 권하고 서로 따라주는 것보다 각자 마시고 싶은 술을 적당히 마시는 문화가 정착되어가는 중이다. ‘혼술족’의 증가도 바가 늘어나는 데 한몫한다. 혼자 술 한잔하고 싶을 때 바를 찾는 것보다 나은 대안은 없다.몇 년 전만 해도 바 특집의 목적은 독자의 ‘아는 척’을 돕기 위함이었다. 이제는 상황이 다르다. 를 읽는 독자가 ‘그런 것도 모르는 놈’이 되지 말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기사를 준비했다. 그만큼 더 필사적이었다.[things number="1" thing_title="블라인드 피그" thing_title_2nd="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 62"]갈 이유 그럴싸한 기분이 난다. 금주법 시대처럼 몰래 숨어 술을 마신다는 개념의 ‘스피키지’ 스타일 바 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이유는 바라는 공간에 대한 점주의 확고한 개념 때문이다. 그는 스타 바텐더를 두는 대신 훌륭하면서도 부담스럽지 않은 분위기의 바를 만들기로 했다. 그래서 빈티지 느낌만 나는 목재가 아닌 100년이 넘은 미국 고재를 쓰고 매킨토시 앰프를 깔았다. 그럼에도 블라인드 피그에는 비싼 물건을 늘어놓은 곳 특유의 부담스러운 느낌이 없다. 그런 이질감을 없앤 게 진짜 뛰어난 점이다.마실 것 올드 패션드-차가운 온더록스 글라스에 오렌지즙 5ml와 브라운 각설탕을 1개 넣는다. 앙고스트라비터 4방울, 룩사도 마라스키노 2방울을 넣고 설탕이 으깨지고 조금 녹을 정도로 섞는다. 그다음 얼음을 넣고 메이커스 마크를 45ml 넣은 후 잘 젓는다. 오렌지 필로 향을 얹고 체리로 장식한다.황금 시간대 새벽 2시 이후블라인드 피그가 추천하는 집에서 만들기 좋은 칵테일 - 하이볼 블라인드 피그가 추천하는 집에서 만들기 좋은 칵테일 - 하이볼블라인드 피그가 추천하는 집에서 만들기 좋은 칵테일하이볼-위스키 30ml에 소다 90ml를 섞어 마신다. 위스키는 취향에 따라 골라도 된다. 소다 말고 진저에일을 넣기도 한다. 소다는 깔끔하게 즐길 때, 진저에일은 위스키 향이 부담스럽거나 단맛을 즐기고 싶을 때 넣으면 좋다.[things number="2" thing_title="책바" thing_title_2nd="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맛로 24"]갈 이유 이름 그대로다. 책 읽기 좋다. 북 카페의 바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책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해봤을 법한 상상을 현실에 구현했다. 북 카페는 넘치지만 혼자 술 한잔하면서 조용히 책 읽을 만한 공간은 전무하다. 사실 일본에는 종종 있는 콘셉트지만 한국에서는 처음이나 다름없다.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들이 모이는 공간인 만큼 서로에게 말 걸기도 수월하다.먹을 것 마음의 양식.[things number="3" thing_title="오파스" thing_title_2nd="서울시 서대문구 동교로 268"]갈 이유 연남동은 물론 전국에서 태국 음식으로 가장 성공한 레스토랑 툭툭 누들타이에서 운영하는 바. 위치는 툭툭 누들타이에서 운영하는 태국 국수 전문점 소이 연남 바로 건너편 건물 지하다. 있을 만한 싱글 몰트위스키를 모두 갖췄고 칵테일도 괜찮다. 무엇보다 태국 음식을 안주로 먹을 수 있다. 제대로 된 태국 음식을 먹을 수 있는 바는 한국은 물론 태국에도 거의 없다. 툭툭 누들타이의 인기 메뉴 중 안주 삼기 좋은 메뉴를 엄선해 준비해두었다. 툭툭 누들타이나 소이 연남에 줄 서기 싫으면 이곳에서 간단하게 태국 음식과 술을 즐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먹을 것 새우 살을 코코넛 가루가 들어간 튀김옷을 입혀 튀겨낸 텃만꿍은 반드시 먹어볼 것. 툭툭 누들타이의 인기 메뉴이자 안주로 아주 잘 어울리는 음식이다. 태국식 돼지고기 항정살 구이인 커무양도 안주로 제격이다. 식사가 필요할 땐 오파스 누들을 시키면 된다. 태국식 볶음면인데 팟타이나 팟씨유 등에 비해 술 향을 해치지 않을 정도의 옅은 향이 특징이다.황금 시간대 남들이 툭툭 누들타이와 소이 연남에 한 시간 가까이 줄 서 있는 저녁 6~8시 사이에 오파스에 들어가면 왠지 모를 승리감이 밀려온다.[things number="4" thing_title="한남 리커" thing_title_2nd="서울시 용산구 한남대로20길 36"]갈 이유 와인 수입사에서 운영한다. 대표적 와인 수입 회사인 금양에서 운영하는 곳이라 보통 바와는 조금 다른 구성이다. 와인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건 물론, 나쁘지 않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와인 숍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전문 소믈리에가 있다는 점도 와인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에게 매력적인 부분이겠다. 한남오거리 좌우로는 몇 년째 다양한 바가 각축장 비슷한 양상을 띠고 있는데, 한남 리커는 그 사이에서 유독 담백한 느낌이 난다.마실 것 공식 블로그에서 밝힌 이달의 칵테일은 카이피리냐다.먹을 것 밤 9시까지는 바로 위에 있는 마인드의 음식 다섯 가지를 주문할 수 있다.[things number="5" thing_title="12 Stairs" thing_title_2nd="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20길 2-12"]갈 이유 창밖으로 해 뜨는 걸 보며 술을 마실 수 있다. 요즘 생기는 바가 보통 지하에 있는 것과는 달리 12 스테어즈는 3층과 4층에 걸쳐 있는 구조다. 굴속에 들어가 있는 것처럼 아늑한 지하 바 특유의 느낌도 매력적이지만 밝은 분위기에서 술을 마시고 싶다면 12 스테어즈를 찾아갈 만하다. 콘크리트를 노출시킨 벽 위로 디테일한 소품을 장식한 인테리어도 묘한 분위기를 낸다.마실 것 데일리 위스키를 정해두고 괜찮은 가격에 판매한다.[things number="6" thing_title="텐더바" thing_title_2nd="서울시 종로구 사직로12길 17"]갈 이유 칵테일 하드 셰이킹 기법의 창시자인 일본의 유명 바텐더 우에다 가즈오의 한국인 제자 두 명이 차린 바. 우에다 가즈오에게 배운 여러 제자 중 유일하게 도쿄 텐더바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을 허락받았다. 칵테일 수준은 물론 서비스와 분위기 모두 완벽하다. 한옥을 레노베이션한 인테리어도 매력적이다. 일부러라도 찾아가봐야 할 만한 바다.마실 것 모든 칵테일이 수준 이상이다.황금 시간대 항상 붐비니 그날의 운을 믿어라.[things number="7" thing_title="찰스 H" thing_title_2nd="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97"]갈 이유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 있는 찰스 H는 금주법 시대에 세계 방방곡곡을 떠돌며 미식 여행을 한 찰스 H. 베이커의 영향을 받았다. 스피크이지 스타일을 차용한 까닭에 무려 두 개의 문을 지나야 들어갈 수 있다. 메뉴 또한 찰스 H. 베이커가 쿠바, 상하이, 카이로 등지에서 마신 술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헤드 바텐더 크리스토퍼 라우더는 칵테일에 들어가는 모든 시럽과 베르무트를 마치 된장과 고추장을 담그듯 정성스레 만든다. 세심함만큼 붙임성도 좋아 술에 취하기 전 바텐더의 흥에 먼저 취할지도 모를 일이다.마실 것 셰리 허리케인-셰리주에 직접 만든 패션프루츠 시럽과 벌꿀, 레몬즙을 넣는다. 그리고 압생트를 소량 넣어 셰이킹한다.먹을 것 푸아그라 샌드위치, 캐비아를 얹은 블리니 등 한입 한입 베어 물며 맛을 음미하기에 좋은 음식들이 준비되어 있다.황금 시간대 오후 9시가 피크 타임이다. 식전주를 마시기 위해 오픈 시간에 맞춰 들러도 좋고, 저녁 식사 후 시끌벅적한 분위기에 목을 축여도 좋다.찰스 H가 추천하는 집에서 만들기 좋은 칵테일사우스 사이드 피즈 진에 레몬즙, 설탕, 민트, 얼음을 넣는다. 민트는 따로 찧지 않고 셰이킹을 한다. 그리고 클럽 소다를 가득 채운다.[things number="8" thing_title="C BAR" thing_title_2nd="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12길 4-2"]갈 이유 C 바의 C는 샴페인의 약자다. 기념일, 생일, 축제처럼 확실한 이유가 있을 때 먹는 샴페인을 좀 더 편하게 즐길 수 있게 하려는 목적으로 문을 연 샴페인 전문 바다. 이름에 걸맞게 28종의 샴페인을 마련해두었지만 그보다 가격이 조금 저렴한 스파클링 와인도 꽤 갖추고 있다. 이탈리아, 미국, 호주의 스파클링 와인과 스페인의 스파클링 와인인 카바를 두루 경험할 수 있다. 하나 더, 손님이 대부분 여자다.C BAR 의 알파벳 철자에 맞춘 4가지 칵테 C BAR 의 알파벳 철자에 맞춘 4가지 칵테마실 것 C B A R 의 알파벳 철자에 맞춘 4가지 칵테일-C 바에서는 에 R 칵테일을 추천했다. 디타 리큐어 10ml, 라임 생즙 15ml, 엘더플라워 리큐어 30ml를 셰이커에 얼음과 함께 넣고 섞는다. 차가워진 칵테일을 샴페인 글라스에 붓고 남은 잔에 샴페인을 80ml 따른다.황금 시간대 여긴 사람이 많을 때 가야 신난다. 밤 10시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