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련을 이겨낸 신데렐라, 타이미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센스가 있어야 한다. 내 얘기를 잘 알아듣는 사람은 따로 있다. 대화가 통하는 것만큼 강한 끌림은 없다. 웃을 때 귀여운 남자가 좋다. | Funny Joke a Beautiful Woman,타이미

니트 노나곤 by 비이커. 반지 필그림. 니트 노나곤 by 비이커. 반지 필그림.타이미가 말하다…센스가 있어야 한다. 내 얘기를 잘 알아듣는 사람은 따로 있다. 대화가 통하는 것만큼 강한 끌림은 없다. 웃을 때 귀여운 남자가 좋다. 타이미에 대하여…타이미는 래퍼다. 로 얼굴을 알리고 본격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009년 이비아라는 이름으로 데뷔했다. ‘여자 아웃사이더’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빠른 속도의 랩으로 주목을 끌었다. 2013년부터 타이미로 이름을 바꿔 활동 중이다. 이비아 시절과는 다른 랩 스타일로 변신에 성공했다. 최근 이란 타이틀의 앨범을 발표했다. 준비 기간만 1년 2개월이 걸렸다. 타이미다운 색깔을 담아내기 위해 고민한 흔적이 역력하다. 타이틀곡은 ‘신데렐라’다. 시련을 이겨낸 본인의 이야기를 신데렐라에 빗대어 표현한 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