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Trips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21곳의 짜릿한 여행지 | 여행,항공사,휴양,직항,관광

2016년의 여행지 추천이 의미가 있을까? 저가 항공과 명절 공항 이용객 100만 명과 에어비앤비와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와 감성 여행 에세이 시대에? 네이버에 ‘상하이 신천지 맛집’을 치면 당장 정보를 얻을 수 있는데? 그래도 아직 세상은 인터넷보다는 넓다는 믿음으로 유명한 코스와 아주 조금 떨어진 21곳의 짜릿한 여행지를 뽑았다. 미리 말씀드리는데 이건 정말 독단과 편견이다. 출발 편은 인천공항 기준이다.01 취리히 / 직항, 주 3회, 11시간 30분취리히는 흔히 유럽 경유지로 묘사된다. 하지만 세상에서 가장 잘사는 나라의 가장 큰 대도시는 놀라울 정도로 세련됐다. 호수 위의 사우나와 공원의 새장까지도.02 라 스페치아 / 밀라노에서 차로 2시간밀라노에서 슬슬 두 시간쯤 남쪽으로 쭉 내려가면 라 스페치아가 나온다. 날카로운 절벽 아래로 지중해가 내려다보인다. 그 유명한 포르토피노가 이 동네에 있다.03 몰타 / 로마에서 비행기로 1시간 25분몰타엔 온갖 것이 섞여 있다. 아프리카 문화, 이탈리아 문화, 고대와 현대, 카라바조의 그림…. 그런데도 공용어는 영어다. 지중해니까 경치야 당연히 훌륭하다.04 라스베이거스 / 직항, 주 6회, 11시간“라스베이거스에서 일어난 모든 일은 라스베이거스에 묻어두고 오라.” 이런 말이 있는 도시라면 한 번쯤 가볼 만하지 않나. 돈 쓰고 즐길 수 있는 모든 것이 여기 있다.05 빅아일랜드 / 호놀룰루에서 비행기로 45분세계에서 가장 높은 천문대 중 하나가 이 섬 꼭대기에 있다. 일반 여행자도 해발 4200미터까지 차로 올라가 별을 볼 수 있다. 영화 에도 나왔다.06 런던 / 직항, 매일, 11시간0분직항편 운용만 놓고 봤을 때 한국에서 가기 가장 쉬운 유럽의 대도시는 런던이다. 축구부터 갤러리까지, 역사부터 최신 건축까지 포용할 수 있는 취향과 관심의 폭도 아주 넓다.07 뮌헨 / 직항, 매일, 11시간 30분축구팀 바이에른 뮌헨만 생각하는 건 이 세련된 지역에 대한 실례일 수도 있다. 의 타일러 브륄레는 6년 전부터 ‘뮌헨이 세계 최고’라고 거의 노래를 부르고 다닌다.08 리히텐슈타인 / 취리히에서 차로 1시간여행의 볼거리는 물리적인 건축이나 유적 혹은 가게가 아니라 못 보던 개념일 수도 있다. 서울의 구 하나보다 작은 리히텐슈타인이 국가다. 이런 개념을 눈앞에서 보고 오는 게 여행이다.09 울릉도 / 포항에서 배로 3시간가는 길이 생각보다 불편하고 고될 수도 있다. 섬 안의 물가는 논현동과 비슷하다. 그럼에도 이 섬의 풍경은 한 번쯤 볼 가치가 있다. 솔직히 사이판보다 훨씬 멋있다.10 싱가포르 / 직항, 매일, 6시간쾌적하고 안전한 여행을 좋아한다면 싱가포르가 세계 최고다. 아울러 에어컨이 생활에 어떤 영향을 가져오는지도 볼 수 있다. 이렇게 덥고도 깔끔할 수가.11 빈 / 직항, 매일, 11시간 10분가장 고풍스러운 새해를 맞이하고 싶다면 빈을 떠올릴 필요가 있다. 1838년부터 매년 1월 1일 빈 무지크페라인에서 빈 필하모닉의 신년 연주회가 열린다.12 부산 / 서울역에서 KTX로 3시간해운대의 바닷가와 국제시장의 노스탤지어는 이 대도시의 일부일 뿐이다. 부산을 통해 일본도 갈 수 있고 부산에서 파리까지 향하던 20세기 초반의 낭만을 찾아볼 수도 있다.13 뉴욕 / 직항, 매일, 14시간뉴욕이 세계에서 가장 좋은 도시인지는 몰라도 한국인에게 가장 유명한 해외 도시임은 확실한 것 같다. 굉장히 멀리 있는데도 아주 친근하다는 것이야말로 뉴욕의 가장 큰 매력이다.14 로스앤젤레스 / 직항, 매일, 11시간 10분반바지에 두꺼운 스웨트셔츠를 입고 슬리퍼를 신고 레드 핫 칠리 페퍼스를 들으면서 우버를 불러 베니스 비치 같은 곳에 갈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이 도시는 무척 훌륭하다.15 발리 / 직항, 매일, 7시간발리는 고맙게도 무척 넓어서 당신의 어떤 취향도 받아준다. 고가 리조트든 소박한 신혼여행이든 클럽 유랑이든 서핑이든, 풍의 정적 휴양이든.16 크라이스트처치 / 경유 1회, 매일, 최소 15시간뉴질랜드 남쪽 섬에는 시간이 멈춘 듯한 옛날 도시들이 남아 있다. 크라이스트처치는 비현실적으로 아름다운 그 섬 여행의 출발지다. 여긴 사람보다 양이 많다.17 하노이 / 직항, 매일 출발, 4시간 30분하노이는 쭉 베트남의 중심지였고 프랑스 식민지 시절 인도차이나 제국의 수도였다. 홍콩보다 훨씬 멋졌던 시절이 있었다. 그때의 흔적이 아직 도시 곳곳에 남아 있다.18 다롄 / 직항, 매일 출발, 최소 30분앞으로 중국은 이색 여행지나 저가 여행지를 넘어 점차 자신의 색을 분명하게 드러낼 것이다. ‘북방의 홍콩’이라 불리던 다롄도 더 각광받을 것이다. 우선 굉장히 가까우니까.19 옐로나이프 / 경유 2회, 최소 26시간가는 데만 만 하루가 넘는 이곳에서는 다름 아닌 오로라를 볼 수 있다. 오로라 같은 걸 대체할 수 있는 여행 목적지는 아무 데도 없으니 이렇게라도 갈 수밖에.20 모나코 / 니스 공항에서 차로 30분조금만 높이 올라가면 호수 같은 지중해가 보이는 아주 비싼 나라. 서양이 이룩한 사치스러움을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한 번쯤 가볼 만하다. 아주 멋있다는 이야기.홍콩 / 직항, 매일 운행, 4시간, 12개 항공사홍콩의 가장 기묘한 매력은 그 섬에 있는 요소들 사이에 별 공통점이 없다는 데서 온다. 영국 역사학자 G.B. 엔다콧이 쓴 에 이런 구절이 나온다. “사실 그 작은 섬을 공유함을 제외하고는 공통점이 전혀 없던 많은 공동체가 있었다. 아무런 사회적 융화도 없었고, 각각의 공동체는 홍콩으로 자신을 이끌었던 대상을 찾아 각각의 길로 나갔다.” 작가가 건조하게 언급한 이 구절은 신기할 정도로 지금까지 유효하다. 아주 더러운 것과 아주 깨끗한 것이, 가장 조악한 가짜와 가장 훌륭한 진짜가, 가장 싼 것과 가장 비싼 것이, 전 세계에서 모인 온갖 인종과 그들이 먹는 온갖 음식의 향기가, 서로 어깨를 맞대며 엄청나게 높은 인구밀도를 이루는 곳이 홍콩이다. 그 독특한 캐릭터를 대체할 수 있는 도시는 세상 어디에도 없다.21곳의 짜릿한 여행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