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자동차 결산] 올해의 부활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캐딜락 CT6 3 6 AWD 과거의 ... | 자동차,카,올해의 차,부활,캐딜락

캐딜락 CT6 3.6 AWD과거의 흐름을 살펴보면 캐딜락은 10년 주기로 완전히 새로운 차를 만들어냈다. 1996년 드빌에서 2006년 DTS로, 그리고 2016년엔 CT6가 우리 앞에 등장했다.이 차는 미국 시장뿐 아니라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그래서 미국 차가 아니라 유럽 차 같은 느낌이 강하다. 무작정 덩치를 키우지 않고, 직선을 이용한 간결한 디자인으로 매끈하게 마무리했다. ‘세련됐다’, ‘호기심이 생긴다’, ‘타보고 싶다’ 이런 감정이 CT6를 대했을 때 느껴진다.이런 감정은 곧 미국 차가 크게 변했다는 증거다. V6 3.6리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만드는 조화도 기대 이상이고, 네 바퀴 굴림과 다부진 서스펜션이 만든 안정적인 주행 성능도 인정할 만한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