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를 몰라도 흥미로운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결국 내 삶의 전략을 생각하게 만드는 책이다. | 책,신간,독서,도서,축구

유럽 축구 명장의 전술by 시미즈 히데토, 라의눈축구 전술은 특정 스포츠 이상의 전략이다. 축구 포메이션은 기본적으로 10명의 자리 배치다. 골키퍼를 빼고 선수단 중 10명을 어디에 놓고 어떻게 움직이게 하느냐다.축구엔 국제축구연맹의 규칙이 있다. 거기 더해 100여 년의 역사를 통해 수비-중앙-공격이라는 3겹의 기본적 자리 배치 시스템도 만들어졌다. 규칙과 행마가 있다는 점에서 보드게임과도 비슷하다.작가 시미즈 히데토는 감독과 전술이라는 두 가지 필터로 축구를 분석했다. 프롤로그엔 이런 말이 쓰여 있다.“전술이란 한 인간의 삶의 방식이자 캐릭터다. 감독의 출생과 성장 배경, 인품과 축구에서 지향하는 전술의 밑바닥에는 공통분모가 있다.”축구를 모르는 사람이 봐도 흥미로운 선언이다.작가는 입체적으로 축구 전술과 감독이라는 전술의 결정권자를 파고든다. 감독 한 사람에게 할애된 페이지는 사진과 포메이션 그림을 포함해 4페이지뿐.하지만 ‘축구 전술이라는 삶의 방식’을 보여주는 데에는 충분하다. 각 감독은 ‘감독이 되기까지의 경력, 배경, 인물상’, ‘명승부’, ‘육성한 스타 선수’, ‘천적과 라이벌’, ‘포메이션 케이스’라는 공통 항목으로 설명된다.어떤 감독은 승리가 유일한 목적이다. 어떤 감독에게 승리는 자신의 이상을 증명하는 수단이다. 같은 삶을 사는 사람들의 삶의 목적이 각기 다르듯 같은 그라운드에서 선수를 지휘하는 감독의 목적도 다르다. 당연하면서도 놀라운 사실이 풍부한 사례와 함께 곁들여진다.감독의 전술을 보며 내 삶의 전략은 무엇인지를 생각해보는 일도 재미있겠다. 누구나 자기 삶의 감독이니까.누구에게 좋을까?물론 축구 팬. 그리고 축구 팬을 알고 싶은 그의 주변 사람들.어디서 읽을까?무게가 가벼워서 들고 다니기 부담 없다. 표지 디자인도 민망하지 않다.한 구절만 뽑는다면?“축구는 정신과 재주가 한 덩어리인 스포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