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다채롭고 충만한 자극

다채로운 장르를 매만진 3호선 버터플라이의 신보 앨범.

BYESQUIRE2017.02.08

전자 음악단 - 에스콰이어 Esquire Korea 2017년 2월호

DIVIDED BY ZERO

by 3호선 버터플라이

기조는 일렉트로니카다. 그 와중에 록이 스며들면서 전자음과 함께 격렬하게 요동치고, 남상아의 보컬은 몽환적인 톤으로 침잠을 거듭한다.

그야말로 변화무쌍한 첫 곡 ‘나를 깨우네’에서부터 이 음반은 깊게 굽이치며 곡의 진행에 따라 서서히 영글어가는 것이 무엇인지를 들려준다.

는 근자에 가장 압도적인 청취 경험으로 듣는 이를 이끄는 작품이다. 좌장 격이었던 성기완의 빈자리가 무색하게, 첫 곡에서부터 마무리에 이르기까지, 이렇듯 밀도 높은 앨범을 만날 수 있다니 행운이 아니고 무엇이랴.

음반은 다채로운 장르를 매만진다.

남상아와 서현정이 각각 작곡한 ‘Put Your Needle on the Groove’‘Sense Trance Dance’가 미니멀한 댄스라면, ‘Ex-Life’에서는 뉴웨이브를 초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그중에서도 남상아의 관능적인 보컬이 직관적으로 스며드는 ‘Put Your Needle on the Groove’의 매혹이 예사롭지 않다.

이 외에 아방가르드한 작법이 돋보이는 ‘선물’, 사방으로 질주하는 아이를 연상케 하는 펑크 ‘호모 루덴스’ 등. 는 모든 트랙을 쉬이 지나칠 수 없는 진짜배기 앨범이다.

음악적으로 편안한 상태가 아닌 ‘자극’을 받을 수 있는 상태를 원하는 모든 사람에게 강력 추천한다. 나는 지금 자극으로 충만하다.

WHEN 집중해서 들어야 마땅하다. 새벽이 최고다.

WHERE 집중해서 들어야 마땅하다. 밀폐된 방이 최고다.

WHO 음악적으로 자극받고 싶은 당신.

Keyword

Credit

  • 에디터|Esquire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