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10명에게만 허락된 페라리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페라리가 일본 출범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모델을 공개헀다. | 페라리,J50,한정판

한정판 자동차는 언제나 관심을 끈다. 극소수의 고객을 위한 것이지만, 대중이 열광할 완전히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기 때문이다.페라리가 일본 출범 50주년을 기념하며 내놓은 J50도 같은 맥락에 위치한다. J50은 독특한 스타일이 특징이다. 페라리 488 스파이더를 기본으로 하지만 안팎으로 완전히 새로운 스타일을 사용했다.1970~1980년대에 사랑받은 페라리 타르가 스타일을 바탕으로 미래적인 디자인 공식을 더했다. 그 모습이 마치 미래에 등장할 공격형 로봇처럼 날카롭다. 앞 범퍼에서 리어램프까지 이어지는 벨트 라인, 루프가 없는 간결함, 레이싱카처럼 단단해 보이는 뒷모습도 시선을 끈다.최신 공기역학 기술도 사용했다. 앞 범퍼에서부터 리어 스포일러로 이어지는 최적의 공기 흐름을 찾기 위해 개발자들이 많은 공을 들였다. 엔진은 3.9리터 8기통 터보 엔진을 바탕으로 690마력을 발휘한다. 주행 성능에 큰 변화는 없지만, 페라리의 새로운 방향성을 보여주는 데 성공했다는 평이다.J50의 가격은 약 30억원부터다. 단 10대만 생산하며, 이미 모든 고객이 정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