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터질 것 같은 슈트를 입는 이유는?

많은 남자들의 슈트 입은 모습이 마치 소시지 같다. 왜일까?

BYESQUIRE2017.02.26

© KARWAI TANG/WIRE IMAGE / © JON KOPALOFF/FILM MAGIC / © EARL GIBSON/WIRE IMAGE

남자들이 흔히 저지르는 슈트 스타일 오류 중 하나를 <에스콰이어> 내부에서는 ‘소시지 껍질’이라고 한다.

탄탄한 몸집의 남자가 56킬로그램짜리 꼬마에게나 맞을 슈트에 몸을 구겨 넣었을 때 생기는 불상사랄까.

소매와 다리는 마치 자전거용 펌프로 바람을 불어넣은 것처럼 곧 터져버릴 것 같고, 버틸 수 없는 압력 때문에 재킷 단추는 곧 튕겨나가 누군가의 눈을 맞힐 준비가 된 것 같다.

배우, 가수, 운동선수, 일반인을 막론하고 요즘 너무 많은 남자들이 이렇게 입는다. 이유는 이미 알고 있다.

10년 전, 톰 브라운이 창조한 혁신적이고 우아한 실루엣을 할리우드의 스타일리스트들과 몇몇 패션 잡지가 숨 쉬기도 어려울 만큼 길쭉하고 꽉 조인 미학으로 왜곡시켰으니까.

당시에는 그게 멋있었을지 모른다. 하지만 문제는 지금은 그렇지 않다는 것. 도리어 우스꽝스러울 뿐이다. 이제 각자의 몸에 잘 맞는 슈트로 돌아가야 할 시점이다.

이것만 기억하자. 너무 조이는 슈트를 입으면 결국 몸이 작아 보인다. 과연 어떤 남자가 작아 보이길 원할까.

무엇보다도 지금은 넉넉한 스타일이 떠오르고 있다. 특히 이번 봄에는 자연스럽고 편안한 슈트가 압도적이다.

Keyword

Credit

  • 에디터|Esquire Korea
  • 사진|BEN GOLDSTE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