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고슬링처럼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라라랜드'의 라이언 고슬링의 손목에는 항상 빈티지 시계가 채워져 있었다. | 시계,watch,빈티지

(위에서부터) 콘퀘스트 레플리카 100만원대 론진. 리플레 미디엄 400만원대 부쉐론. 헤리티지 1969200만원대 론진. 클래식 1992만원 쇼파드. 이스트웨스트 497만원 티파니.영화 에서 라이언 고슬링은 빈티지 시계를 착용한다. 그의 스타일에서 작은 다이얼의 빈티지 시계는 빼놓을 수 없다.사실 세상엔 위대하고 막강한 시계가 많다. 하지만 그럴수록 반골처럼 담담한 걸 찾게 된다. 제네바와 바젤에서 매년 어떤 시계를 쏟아내건 말건 한결같이 고고하고 아름다운 것을. “옛날 게 제일 예뻐”를 입에 달고 사는 사람이라면 결국 시계도 이런 것만 눈에 들어온다.대략 35~38밀리미터 지름의 손목 여백이 넓게 보일 만한 크기, 갈색보다는 검은색 스트랩, 명쾌하게 타임 온리 기능, 요즘 디자인의 기준에서 살짝 벗어난 다이얼. 훌륭한 빈티지 시계를 살 수도 있지만 남이 쓰던 것을 끔찍하게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예전 모델과 다를 바 없이 만든 시계를 고른다.이런 시계는 흰색 옥스퍼드 셔츠와도 같아서 이브닝 재킷이나 스웨트셔츠는 물론 트랙 재킷 차림에 차도 잘 어울린다. 좋은 예시가 좀 더 필요하다면 당장 구글 검색창에 ‘Ryan Gosling’과 ‘Watch’를 쳐보길. ‘어떤’ 시계를 ‘어떻게’ 차는지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될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