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면 알수록 놀라운 음악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강승원이라는 음악가에 대해 알게 되면 쉽게 지나치기 힘들 것이다. | 음악,음반,앨범,뮤직,신보

강승원강승원 일집글쎄. 강승원이라는 이름을 마주하고 “아!”라는 감탄사를 내뱉을 독자가 과연 몇일지 모르겠다.그렇다면 이건 어떤가.린, 이적, 성시경, 자이언티, 장기하, 존박, 윤하, 박정현, 그리고 윤도현. 강승원이라는 주인장에게 초대받은 게스트 리스트가 이 정도다. 화려하지 않은가 말이다. 왜 이 정도 가수들이 한데 모였는지 궁금하지 않은가 말이다.여기서 끝이 아니다. 음악 좀 좋아한다는 사람들에게 강승원은 무엇보다 ‘서른 즈음에’의 작곡가로 유명하다. 그래, 맞다. 고 김광석이 ‘이 노랜 무조건 자기가 불러야 한다’고 했을 정도로 애착을 보였다는 그 곡이다.또 강승원은 의 음악 감독으로 활동했으며, 저 유명한 초코(입힌)파이 광고 음악(‘말하지 않아도...’)의 작곡가이기도 하다.어떤가. 이제 왜 저 가수들이 흔쾌히 목소리를 빌려줬는지 이해할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50대 후반에야 발표한 강승원의 첫 번째 음반 기조는 ‘어덜트 컨템퍼러리’다. 따라서 신경을 곤두세우게 하는 실험 대신 우리에게 대단히 익숙한 선율과 악기 운용을 만날 수 있는 앨범이라고 보면 거의 정확하다. 굳이 나 같은 평론가가 ‘말하지 않아도 듣는 이들은 그 어떤 낯섦도 없이 이 음반을 즐길 수 있다.대신 다른 점이 하나 있다. 모든 측면에서 빼어나다는 것이다. 진짜 잘 만든 어덜트 컨템퍼러리 뮤직의 진수. 되풀이해 들으면 들을수록 깊고 진하다.WHEN 봄바람 솔솔 부는 오후.WHERE 멋진 카페에서.WHO 이걸 듣고 있는 당신, 참으로 고급스럽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