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의 양파 같은 매력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푸조의 소형 SUV 2008은 까면 깔수록 매력이 더해진다. | 자동차,SUV,카,차,푸조

푸조 2008 1.6 블루HDi푸조는 두 가지 상반되는 개념을 하나로 합쳐 매끈하게 조율하는 능력이 있다. 예컨대 차는 작지만 공간이 넓고 효율적이거나, 지루한 콘셉트지만 운전하기 재미있다는 것이다.소재와 마무리가 여전히 가벼워 보이지만 구석구석 디자인이 세련된 점도 특징이다. 다시 말해 절대적으로 좋지도 나쁘지도 않다. 더도 덜도 없이 꼭 필요한 만큼만 표현하려 한다.소형 SUV 2008도 비슷한 맥락이다. 크기는 해치백만 한데 키가 더 높다. 어쩌면 살짝 지루할 수 있는 구성. 그런데도 푸조는 이 차에 화려한 디자인을 더해 매력을 배가한다. 프런트 그릴과 휠, 루프 등 구석구석에 세심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적용했다.이런 분위기는 실내에서도 느낄 수 있다. 아이 콕핏 시스템이 대표적이다. 운전자가 차의 주요 정보를 쉽게 인지하면서도 즐겁게 운전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계기반은 대시보드 가장 위로 끌어 올렸다. 그래서 앞을 볼 때 시선을 많이 낮추지 않아도 된다. 스티어링 휠은 상대적으로 작다. 양손에 딱 들어오는 스티어링 휠을 돌리는 감각이 좋다. 덩달아 핸들링 반응도 더 민첩하게 느껴진다.99마력을 발휘하는 엔진은 절대 과하지 않다. 평소엔 효율을 위해 차분하다. 그러다 가속페달을 끝까지 밟으면 딱 예상한 수준까지만 힘을 보탠다. 변속기가 일 때마다 약간 꿀렁거리는 느낌이 있다. 이건 좀 불만이다. 효율을 위한 기술자들의 고집이겠지만 바꿨으면 좋겠다.2008의 매력은 양파와는 반대다. 까면 깔수록 줄어들기는커녕 늘어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