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V.S. 데이브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문재인과 영화 ‘데이브’의 평행이론. 영화 속 대통령이 우리 눈 앞에 나타났다. | 영화,대통령,문재인,데이브. 예산 삭감,청와대. 평행이론

반갑고도 훈훈한 오늘의 뉴스.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이 2017년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 현재 127억 원 중 42%에 해당하는 53억 원을 절감해 청년일자리 창출, 소외계층 지원 예산으로 활용케 하겠다고 밝혔다! 더욱 놀라운 건 대통령의 예산 역시 삭감된다는 사실이다. 대통령의 공식행사를 제외한 가족 식사 비용과 사적 비품 구입 등 예산 지원을 전면 중단하겠다는 것. 즉, 공식 회의를 위한 식사 이외의 개인적인 식사 등은 ‘사비’로 결제한다는 얘기다. 브리핑 마지막,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이렇게 덧붙였다. “국민의 세금인 예산으로 비용을 지급할 수 있는 부분과 그렇지 않은 경우를 명확히 구분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입니다.” 영화 '데이브'에서 1인 2역을 맡은 캘빈 클라인 영화 '데이브'에서 1인 2역을 맡은 캘빈 클라인정말이지 지난 날과는 다른 의미로, 이건 영화 속에서나 벌어질 법한 사건이다. 특히 영화 ‘데이브’와 놀랍도록 꼭 닮아있다. (1993년도 개봉작이라 기억이 가물가물 하다면 다시 찾아보시길! 훈훈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미국 대통령이 뇌졸증으로 쓰러지자 백악관이 대통령과 똑같이 생긴 일반인 ‘데이브’를 대역으로 내세우면서 시작되는 이야기. 여느 정치인처럼 자기 안위를 지키려는 진짜 대통령 대신 인간적이고 소탈한 성격의 데이브가 대통령 업무를 맡자 국회는 변화하기 시작한다.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국회의 반대와 자금조달 문제로 통과되지 못한 서민 정책을 데이브가 척척 해결해낼 때다. 각 부처의 예산을 삭감하고 이를 모아 서민들을 위해 사용하는 모습에선 낯익은 감동에 소름이 끼칠 정도.문재인 대통령과 영화 '데이브'는 놀랍도록 닮아있다! 따뜻하고 소탈한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영화 '데이브'는 놀랍도록 닮아있다!“청와대에 전세를 들어오셨다고 생각하시라”는 이정도 비서관의 말에 흔쾌히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한 문재인 대통령과 “모든 시민들이 일을 가질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기자회견을 여는 진짜보다 더 진심 가득한 대통령 데이브. 이 비현실적인 훈훈함이란. 그렇다.드디어, 우리에게 영화 같은 대통령이 등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