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진아의 목소리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그녀의 천진한 표정과 목소리에서 어쩔 수 없는 관능을 느끼는 순간의 당혹이라니. | 음색,권진아

슈트 이브실크. 목걸이 스타일리스트 소장품.https://www.youtube.com/watch?v=zhOOqEhdHcc유튜브만 보면 거두절미하고 노래만 부르는 사람 같았다. 기타를 들고 앉거나 서서, 말이 수줍어서 노래도 그럴 것처럼. 그렇게 딘, 크러쉬, 지코, 트와이스, 뮤지크 소울차일드, 아리아나 그란데, 리앤 라 하바스까지 종횡으로 부르면서 권진아는 씨익 웃고 있었다. 객석에선 첫 소절부터 탄성이 터졌다. 누군가는 한숨을 깊게 쉬기도 했다. 하긴 에서 ‘씨스루’를 불렀을 때부터 권진아의 발성에는 매혹이 있었으니. 누가 감히 흉내도 못낼 고등학교 2학년생이었다. “그땐 뭐 아무것도 몰랐어요. 음악의 이응도 모르고 ‘그냥 이렇게 하면 되는 건가’했던 거예요. 지금도 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어떻게 하면 그런 느낌을 살릴 수 있는지는 좀 알게 된 것 같아요.” 스튜디오에서 권진아는 좀 나른하게 걸어와 마이크 앞에 앉았다. 그렇게 노래를 시작하는 순간, 한 번도 본 적 없는 커다란 나무 그늘 아래 앉은 것 같았다. “예전 노래를 들어보면 제가 제 감정을 꺼내는 걸 부끄러워 하는게 느껴져요. 이제는 제가 저를 좀 더 알게돼서 좀 솔직해지는 법을 깨달은 것 같아요. 노래를 부를 때도, 사람을 만날 때도.” 이 천진한 표정과 목소리에서 어쩔 수 없는 관능을 느끼는 순간의 당혹이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