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챔피언의 옷 입기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코너 맥그리거의 스타일 키워드 3.

다음달 27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메이웨더와 경기를 앞두고 있는 코너 맥그리거의 수식어는 화려하다. 종합격투기, 권투, 브라질리언 주짓수, 카포에이라, 태권도, 킥복싱에 능통한 종합 무술가이자 현 UFC 페더급 1대 챔피언 그리고 라이트급 챔피언. 세계에서 제일 강한 남자의 스타일은 어떨까? 후줄근한 운동복을 기대했다면 땡땡땡. 한 인터뷰에 따르면 코너 맥그리거가 중요시하는 게 딱 두 가지란다. 이기는 것과 멋져 보이는 것. ‘스웩’ 넘치는 챔피언의 스타일 키워드는 다음과 같다.

 

#슈트

운동이나 경기가 없는 날, 코난 맥그리거는 잘 빠진 슈트를 입고 대중 앞에 선다. 맥그리거가 가장 즐겨 입는 건 쓰리 피스 슈트. 재킷, 바지에 베스트까지 완벽하게 격식을 갖춘 차림이다. 패턴으로는 체크무늬를 주로 찾는데, 맥그리거의 묵직한 몸을 더 단단하게 보이게 하는 포인트. 핏이 슈트의 생명과도 같다는 건 맥그리거도 잘 아는 사실. 그는 맞춤 슈트를 통해 한치의 오차 없이 꼭 맞는 핏을 자랑한다.

다양한 블루 톤의 체크무늬 쓰리 피스 슈트를 입고 포착된 코너 맥그리거의 모습들.

 

#구찌

운동선수와 구찌의 상관관계는 도대체 무어란 말인가. ‘우리 형’ 호날두에 이어 코너 역시 구찌를 선택한 맥그리거. 맥시멀리스트인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만든 옷은 남자도 한껏 스타일을 뽐낼 수 있게 있음을 증명하지만 자칫 과하게 보이기 일쑤. 코너 맥그리거는 나머지 옷을 절제해 포인트 아이템으로 삼거나 아예 자신감 있게 화려함을 포용하는 편을 택한다.

구찌의 로고 티셔츠에 물 빠진 청바지를 입은 맥그리거.

(좌) ’내가 바로 챔피언이다.’ 구찌의 밍크코트를 입은 코너 맥그리거. (우) 구찌 2017 S/S 컬렉션.

구찌의 모자, 양말 그리고 스니커즈까지. 맥그리거의 룩은 구찌로 시작해 구찌로 끝난다.

 

#수염과 타투

수염과 타투도 그의 스타일을 완성하는 각기 다른 부분이다. 턱을 강조하는 숱이 풍성한 수염은 챔피언의 남성성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맥그리거는 덥수룩해 보이지 않도록 늘 깔끔하게 잘라 관리한다. 가슴에는 사람의 심장을 먹어 치우는 고릴라와 호랑이 등 여러 개의 타투를 심지어 총천연색으로 선명하게 새겼다. 그가 승리에 승리를 거듭하는 것은 이 보는 사람을 압도시키는 타투 덕도 있지 않을까.

맥그리거 하나로 버거운데 거기에 호랑이와 고릴라까지 함께 덤비는 기분이 들어 힘이 들 것 같은 상대 선수.

수염은 늘 깔끔하게 다듬는다. 환한 미소가 더 잘 보이도록.

코너 맥그리거의 스타일 키워드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