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

단색의 묘미, 모노크롬

헤링본 위에 내려앉은 새벽같이 검은 물건.

BYESQUIRE2017.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