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플러를 두른다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옷 좀 입는 사람들의 머플러 스타일. | 스테파노 필라티,스카프,남자 패션,남성 패션,브래드 피트

지드래곤대범한 옷은 대범하게 입는다. 털실이 잔머리처럼 올라온 푸른 털 모자부터 담요처럼 포근한 체크무늬 셔츠, 뒤로 한 번만 묶은 붉은 머플러까지 촘촘하게 의도적이고 완벽하게 조화롭다.루카 사밧루카 사밧은 풀어헤친 가슴팍에 목걸이를 다섯 개쯤 걸고 손가락이 모자라게 반지를 끼는 사람이다. 그런 그에게 두툼한 털실 머플러보다 차갑고 매끄러운 실크 스카프가 어울리는 건 당연한 일.스테파노 필라티유니폼처럼 다 똑같이 입고 싶진 않지만, 머리부터 발끝까지 요란할 필요도 없다. 그럴 땐 평소대로 입고, 머플러를 고를 때 약간의 상상력을 발휘해보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의외의 색과 프린트가 이끌어내는 변화는 놀라울 지경이다.브래드 피트검은 코트 위에 검은 머플러를 더하는 일보다 안전하지만 지루하다. 브래드 피트는 은근하게 빛나는 포도주색 머플러를 은밀히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