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다른 브랜드 스토리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에스콰이어'가, 시계와 함께, 극장에서. | ESQUIRE,에스콰이어

영화 와 에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실화 바탕이다. 는 2차 세계 대전의 분기점이 된 덩케르크의 다이나모 작전을, 은 초창기 F1의 영웅인 제임스 헌트와 니키 라우다의 라이벌전을 그린다. 영국인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는 영국군 시점에서 이야기가 전개되며 의 주요 인물인 제임스 헌트도 영국인이다. 리스크가 아주 큰 사건을 보여주며 삶과 죽음 사이의 아슬아슬한 경계를 묘사한다는 점도 같다. 그리고 우연히도, 두 영화에서 모두 실제 브랜드의 시계가 인상적으로 드러난다. 그 시계가 와 두 영화와의 접점이 되었다. 는 12월 2일과 3일에 ‘메가스타 페스티벌’에 참여했다. 메가박스가 하남 스타필드와 함께 기획한 라이프스타일 영화제다. 라이프스타일 영화제라는 이름처럼 어떤 영화와 결부되는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이벤트를 함께 진행했다. 편집부는 남자와 시계와 영화라는 3개의 테마를 어떻게 보여줄 수 있을지 생각하다 이 두 영화를 떠올렸다.두 영화에서 모두 시계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에서 파리어(톰 하디)의 비행기 연료 게이지가 고장 나자 톰 하디는 그의 시계를 보며 남은 연료를 추측한다. 에서 니키 라우다(다니엘 브륄)가 소속된 페라리 팀은 스톱워치로 F1 머신의 랩 타임을 잰다. 이 둘은 모두 실제 상황에 바탕을 둔 설정이다. 파리어의 손목시계 브랜드는 오메가다. F1 페라리 팀의 타임키퍼는 태그호이어다. 둘 다 여전히 업계의 거물 브랜드다. 이게 무슨 의미일까? 단순히 옛날부터 있던 브랜드가 아직도 남아 있는 걸까? 우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실화를 기반으로 한 영화에 유명 시계 브랜드가 나오는 건 그 자체로 20세기와 시계라는 흥미로운 주제의 이야기가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편집부는 이 영화와 시계를 바탕으로 흥미로운 이벤트를 진행하기로 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영화 속의 시계에 집중하는 토크 세션을 열기로 한 것이다. 의 토크 세션은 ‘전쟁과 시계’, 의 토크 세션은 ‘기계의 시대’라는 이름을 달았다. 편집장 신기주와 함께 영화 담당 에디터 민용준과 시계 담당 에디터 박찬용이 토크를 진행했다.전쟁과 기계와 20세기와 시계는 실제로 밀접한 관련이 있다. 원래 손목시계는 여성용 팔찌일 뿐이었다. 두 번의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손목시계가 비로소 남성용품으로 인정받았다. 지금은 모든 현재 시간 확인과 경과 시간 측정이 디지털 기기로 이루어진다. 하지만 그 시대 전에는 태엽으로 구동되던 기계가 당대의 가장 빠른 랩을 기록했다. 오메가와 태그호이어는 모두 그 시대의 등장인물이다. 오메가가 영국 공군에 실제로 군용 시계를 보급했기 때문에 팀은 톰 하디에게 오메가를 채웠다. 태그호이어가 실제로 당시 F1 페라리 팀의 공식 스폰서였기 때문에 속 페라리 팀 레이서는 모두 가슴에 태그호이어 로고를 달았다. 오메가와 태그호이어는 그 시대의 목격자이자 기록자였다.이 흥미로운 이벤트에 모두 감사할 정도로 큰 관심을 보였다. 오메가와 태그호이어는 선뜻 행사를 지원했다. 관객들도 이 이벤트에 호응했다. 궂은 날씨에도 하남까지 독자와 영화 애호가, 그리고 시계 애호가들이 찾아와 영화를 보고 즐겁게 이야기를 나눴다. 편집부는 이 이벤트를 통해 기존 잡지 행사의 틀에서 벗어났다. 기존의 잡지 행사는 천편일률적인 브랜드 홍보나 매체 홍보에 머물렀다. 하지만 좋은 브랜드와 함께라면 더 재미있는 일을 할 수 있다. 명품 시계에는 자랑할 가치가 충분한 ‘브랜드 스토리’가 있다. 편집부는 선전에 그칠 수도 있는 그 스토리가 역사적으로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지 소개했다. 그것이 반영된 영화를 함께 골라서 여러 사람과 함께 즐겼다. 의 시선이 모두를 즐겁게 했다고 주장하고 싶다. 는 앞으로도 영화와 토크 세션 등 독자들이 즐기고 통찰을 얻어 갈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