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찌는 과유불급이다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잔뜩 겹쳐서 차는 시대는 지났다. 단순한 팔찌 하나면 충분하다.

손목 보호대처럼 겹친 팔찌움직이기 불편하고 스웨터가 뜯기기 십상이다.

팔목을 감싸는 팔찌단순하고 남성적이며, 때론 무기로도 쓸 수 있다. 가격 미정 까르띠에.

ID 팔찌이름을 새길 수 있어서 더 완벽한 나만의 팔찌가 된다. 70만원대 티파니.

커프형 팔찌차고 벗기 쉽다. 물론 열쇠는 필요 없다. 가격 미정 데이비드 여먼.

잔뜩 겹쳐서 차는 시대는 지났다. 단순한 팔찌 하나면 충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