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 배바지 | 에스콰이어코리아
STYLE

도전, 배바지

허리춤은 최대한 끌어올리고 벨트도 있는 힘껏 동여매야 한다.

ESQUIRE BY ESQUIRE 2018.03.20

PRADA, MARTINE ROSE, GUCCI

감히 상상이나 해봤는가. 허리춤까지 끌어올린 배바지를 입고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모습을. 심지어 벨트도 두 개 정도는 차야 한다. 미드 <프렌즈>에서 실수로 두 개의 벨트를 차고 호탕하게 웃어젖히던 조이의 모습이 더 이상 우스꽝스러운 스타일이 아닌 시대가 왔다. 오히려 10년은 넘게 앞서간 그의 소신 있는 패션 취향에 박수를 보내야 한다. 그것이 의도적인 연출이던 아니던. 여러 개의 허리띠를 동여 매는 게 어렵다면 페니 백을 활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이렇게 말도 안 되는 복고풍 패션을 구찌, 마틴 로즈, 프라다에서 이끌었다. 심지어 프라다에서는 허리까지 끌어올린 바지를 보여주기 위해 카디건을 바지 안으로 넣어 입는 신기술도 발휘했다. 티셔츠와 셔츠는 기본이요, 카디건까지 넣어 입는 시대에 배바지 한 번 시도하는 것은 그리 놀라운 일도 아니다. 아저씨 같다며 멀리하던 그 스타일이 가장 동시대적인 패션으로 다가왔다. 스포티한 스타일이 아니어도 된다. 조용히, 아무도 모르게 트렌드를 시도할 수 있는 비장의 무기를 준비해보자.

다미에 패턴의 벨트. 86만원, Louis Vuitton

로고 플레이가 멋스러운 익스플로러 벨트 백. 97만5천원, Balenciaga

두 개의 바지처럼 연출된 팬츠는 가격 미정, Dior

Keyword

Credit

    에디터|최 원희,사진|디올& 루이비통 홈페이지& 마틴 로즈 인스타그램& 구찌& 프라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