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

나는 어디일까

디올 옴므를 입고 낯설어지기 위해 떠났다.

BYESQUIRE2018.0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