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루이 비통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타인과 차별화되는 나만의 특별함을 간직할 순간. 루이 비통의 MY LV 서비스가 다가왔다. | 루이비통,서비스,벨트,맞춤제작,커스터마이징

개성을 추구하는 시대. 최근 세대는 집단의 동조 심리 안에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드러내고 싶은 욕망을 지닌 상반된 욕구, 즉 모순 속에서 살아간다. 나만의 특별함을 원하는 현 세대를 읽은 브랜드들의 발 빠른 움직임은 개인 맞춤 서비스로 직결된다. 루이 비통의 ‘MY LV’ 서비스도 마찬가지. 기존의 트롤리, 가방 등에 이어 남성들의 필수품인 벨트도 원하는 스타일로 제작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다양한 버클과 스트랩을 선택, 매치 시켜 자신만의 벨트를 디자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이 서비스는 총 240여가지의 스타일로 변화 가능하다.먼저 가죽 스트랩은 양면으로 활용 가능한 브랜드의 대표적인 토리옹 가죽부터 톡톡 튀는 컬러를 지닌 송아지 가죽, 모던한 컬러로 클래식한 무드를 드러내는 특수 가죽인 악어, 타조 가죽 등 총 14가지 중 고를 수 있다. 또한 그러데이션이 특징인 옴브레 가죽 스트랩은 블루와 레드 두 가지 컬러로 제안된다. 버클은 이전보다 더 가볍고 얇은 12가지 디자인으로 전개된다. 골드, 팔라듐, 루테늄 소재의 아이코닉한 LV 시그니처 버클, 클래식한 LV 버클을 재해석한 트위스티드 버클(The Twisted), 나무 무늬가 새겨진 프레셔스(The Precious) 라인 중 선택할 수 있다. ‘MY LV’ 벨트는 자신의 이니셜을 새기는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로 최종 완성된다. 올봄, 나만의 특별한 아이템을 간직하고 싶은 이들을 위한 루이 비통의 선물이 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