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유행하는 남자 선글라스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자전거 탈 때 쓰는 선글라스가 아니다. | 루이비통,브랜드,선글라스,오클리,펑크

타이니 선글라스, 매트릭스 선글라스에 이어 사이클 선글라스 유행도 돌아왔다.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에는 자전거 선수가 아니어도 이런 선글라스를 썼다. 데이비드 듀코브니와 로버트 드니로, 블레이드와 구피, 유명인부터 히어로와 만화 캐릭터까지. 최근 베트멍은 이 선글라스에 공격적인 스파이크를 달았다. 오클리는 다시 전성기를 맞았다. 사이버펑크적 이미지를 빌려 밀레니엄을 복기한 브랜드도 있다. 이제 자전거 가게 액세서리 코너가 아니더라도, 럭셔리 브랜드 매장에서도 이 선글라스를 살 수 있다. 꼭 로드 바이크에 올라타야 하는 건 아니란 얘기다. 선글라스 가격 미정 루이비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