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이 놓인 풍경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가방은 그곳에 있었다. 10개의 가방이 놓인 10개의 풍경들. | 백,패션,스타일,가방

FENDI펜디의 상징적인 페퀸 스트라이프와 FF 로고, 마이크로 체크 패턴을 융합한 메신저백. 니트 소재를 사용했다. 299만원. 펜디.—VERSACE웅장하고 화려한 가죽 소파에서 영감을 얻은 위크엔드 백. 퀼팅 처리한 가죽과 골드 스터드 장식이 무척 호화롭다. 가격 미정. 베르사체.—GUCCI강직한 구조의 사각 형태 토트백. 웹 스트라이프와 GG 수프림 캔버스, 더블 G 메탈 장식으로 복고적 기질을 강조했다. 가격 미정. 구찌.—TOD’S부드러운 가죽으로 만든 여행용 가방. 토즈의 드라이빙 슈즈 밑창에서 볼 수 있는 페블 디테일을 가방 아래쪽에 적용했다. 가격 미정. 토즈.—LOUIS VUITTON다미에 그라파이트 패턴 메신저백에 패치를 쾌활하게 장식했다. 패치는 여행용 트렁크에 붙은 빈티지 스티커를 오마주한 것. 200만원대. 루이비통.—BOTTEGA VENETA우아하고 절제된 디자인의 토트백. 나파 가죽을 손으로 직접 엮은 뒤 악어가죽 손잡이를 호화롭게 달았다. 1000만원대. 보테가 베네타.—GIVENCHY스쿠버 백에서 영감을 얻었다. 방수 가능한 코팅 캔버스와 가죽을 조합했으며 백팩으로도 멜 수 있다. 가격 미정. 지방시.—PRADA나일론 소재의 실용적인 가방. 사피아노 가죽으로 만든 ID 슬롯과 레이싱에서 영감을 얻은 역동적인 로고로 장식했다. 가격 미정. 프라다.—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반짝이를 쏟아붓듯 뒤덮었다. 세상에서 가장 찬란하고 호사스러운 짐 백이랄까. 밤의 관능과 쾌락을 서사하는 가방. 200만원대.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VALENTINO GARAVANI코팅 캔버스 소재의 호방한 토트백. 동양적 모티프의 생동하는 용의 형상을 대범하게 장식했다. 250만원. 발렌티노 가라바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