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파노 필라티의 타고난 스타일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스테파노 필라티의 스타일에는 파괴적인 낭만이 있다.

패션디자이너 스테파노 필라티의 사진을 찾아보는 건 흔쾌히 즐겁게 하는 몇몇 일 중 하나. 그러곤 예외 없이 확대해본다. 마치 태어나 처음 옷이라는 걸 본 사람처럼 곳곳을 구경한다.

세상에서 가장 옷을 잘 입는 남자. 낯부끄러운 저 훈장이 스테파노 필라티에게만큼은 당연하고 자연스럽다. 그는 옷을 입을 때 익숙한 것을 낯설게 배치한 뒤 드라마와 낭만을 불어넣는다. 동물적 직감으로. 스테파노 필라티는 타고났다.

스테파노 필라티의 본능은 바지를 입는 방식에서 두드러진다. 대부분 밑위가 길고 통이 넓은 것.

앞 주름이 두세 개씩 잡힌 바지도 많다. 청바지마저 자루처럼 넓다. 이렇게 고상한 바지와 드레스 셔츠를 새빨간 나이키 운동화나 고무 부츠와 함께 입는다. 허리를 바짝 올려 입은 날엔 고전 영화 속 배우처럼 보이고 종종 아슬아슬하게 내려 입을 땐 로커 같기도. 극강의 대비를 내키는 대로 줄타기 한다.

 

최근 베를린의 분방한 정신을 온몸으로 흡수한 스테파노 필라티는 한층 드라마틱해졌다. 다리가 3개는 들어갈 것처럼 통이 넓었다가 발목에서 가파르게 좁아지는 바지를 자주 입는데, 이럴 때 신발은 아주 투박한 운동화나 굽이 높은 부츠를 신는다. 베를린을 점령한 이탈리아 왕처럼.

특별히 좋아하는, 바지를 멋지게 입은 스테파노 필라티의 사진들을 골랐다. 고상한 집시, 우아한 파괴자. 그는 오늘도 낭만적이다.

스테파노 필라티의 스타일에는 파괴적인 낭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