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공, 네 개면 충분해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세심하게 골라낸 네 가지 골프공. | 스포츠,테일러메이드,골프,타이틀리스트,골프공

타이틀리스트프로 V1습기에 약한 우레탄의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타이틀리스트가 직접 우레탄 배합 과정을 컨트롤했다. ‘우레탄 엘라스토머 커버’는 그렇게 탄생한 묘책. 습기에 강하고 내구성도 높아 그린 주변에서 정교하게 플레이할 수 있다. 12개 1박스 8만원.—캘러웨이2018 크롬소프트 트루비스탄소에서 추출한 신소재 나노 물질 ‘그래핀’을 접목해 강도는 훨씬 높아지고 무게는 믿을 수 없을 만큼 가볍다. 오각형 트루비스 패턴으로 공을 커 보이게 하는 시각적 효과까지. 12개 1박스 8만원.—테일러메이드TP5x활발한 스핀과 힘 있는 비거리. 좀처럼 공존하기 힘든 두 요소가 TP5x에서는 안정적으로 균형 잡혀 있다. 특허받은 테일러메이드의 5피스 구조 덕분이다. TP5x는 특히 단단해 높은 탄도를 보장한다. 12개 1박스 5만8000원.—볼빅비비드 라이트비행 안정성이 뛰어나 클럽 헤드의 스피드가 느린 골퍼에게 긴 비거리를 제공해주는 공이다. 매트 코팅 기술로 더욱 밝고 시원한 색감을 구현해, 필드위에서 꼭꼭 숨어 있어도 단번에 찾을 수 있을 것 같은 느낌. 12개 1박스 6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