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스텔라' 그리고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천재적인 SF 걸작 '인터스텔라'와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의 평행이론에 관하여. | 영화,해밀턴,크리스토퍼 놀란,우주,인터스텔라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1968)1 인류가 우주선을 타고 우주로 도약하는 내용을 담은 이 영화는 4년여의 제작 기간을 거쳐 1968년에 개봉했다. 실제로 인류가 처음 달에 착륙한 때는 그보다 1년 후인 1969년이다.2 영화 속 우주선 내 360도 원통형 구조물은 모든 공간에 중력이 작용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존재다. 스탠리 큐브릭은 약 75만 달러를 투자하여 실제로 이것을 제작했다. 3 스탠리 큐브릭은 영화를 위해 ‘초현대적인 시계’ 제작을 해밀턴에 요청했고 해밀턴은 그러한 시계를 완성해냈다. 어느 정도 초현대적이었냐 하면, 실제 생산은 불가할 정도였다.4 영화에는 자판을 두드리는 사람들이 나온다. 최초의 개인용 컴퓨터와 함께 키보드가 등장한 시기는 그보다 13년 후인 1981년이다.(2014)1 시나리오를 쓴 조너선 놀란은 영화 를 쓰기 위해 캘리포니아 공과대학에서 4년 동안 상대성 이론을 배웠다.2 원래 에 낙점된 감독은 스티븐 스필버그였으나 사정상 하차한 후 시나리오가 크리스토퍼 놀란에게 가게 된다. 조너선 놀란은 크리스토퍼 놀란의 친동생이다.3 영화 속 척박한 지구 환경을 보여주는 옥수수밭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크리스토퍼 놀란은 영화 제작 전 밭을 구입해 실제로 옥수수를 심었다. 모래 태풍 역시 CG가 아니다. 특수 골판지를 갈아 만든 무독성 생분해성 가루를 거대한 선풍기를 이용해 날린 것이다.4 영화에 등장하는 로봇 타스와 케이스는 를 향한 오마주이다. 에 나오는 비석 '모노리스'의 생김새와 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