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어디서든 애플 아이패드 프로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언제 어디서든 일하는 디지털 유목민을 위하여. | 애플,태블릿,아이패드,애플아이패드,아이패드프로

애플 아이패드 프로아이폰과 마찬가지로 아이패드 프로에도 홈버튼이 사라졌다. 화면이 더 훤칠해졌다. 특히 12.9형은 역대 아이패드 중 가장 크면서도 가볍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시리얼 한 봉지가 보통 630g인 것과 비교해보면 그 무게감을 짐작하기 쉽다. 이전 아이패드 프로의 프로세서인 A10X보다 90% 빠른 성능의 A12X 바이오닉 칩을 탑재해 보다 즉각적인 움직임이 전해지는데, 5월 중 공개 예정인 어도비 포토샵CC 앱 등 전문가용 소프트웨어가 컴퓨터에서와 다름없이 완전하게 구동되는 환경이다. ‘소형의 휴대용 컴퓨터’라는 태블릿의 정의에 한층 가까워졌다. 배터리 완충 시 최대 9~10시간 사용 가능하다. 함께 출시한 2세대 애플 펜슬에는 1세대에 없던 자석 기능이 더해졌다. 프로와 떨어질세라 패드 몸통에 착 달라붙는다.무게 11형 468g, 12.9형 631g크기 11형 178.5×247.6×5.9mm, 12.9형 214.9×280.6×5.9mmCPU A12X 바이오닉 칩(64비트 아키텍처), 뉴럴 엔진디스플레이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배터리 11형 29.37Wh, 12.9형 36.71Wh OS iOS 12가격 11형 99만원부터, 12.9형 126만9000원부터, 2세대 애플 펜슬 15만9000원 언제 어디서든 일하는 디지털 유목민을 위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