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헌 사진전 '이끼'를 다녀와서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틈바구니 속에서. | 사진가,사진전시,사진전,민병헌,이끼

민병헌은 사진가다. 제대로 사진을 배워본 적 없다는 그는 1987년, 자신의 두 번째 사진전으로 세상에 이름을 알렸다. 스마트폰만 바라보고 걷는 2019년의 사람들 사이에서 민병헌은 여전히 흑백사진을 찍는다. 때로는 잡초만 찾아다녔고 때로는 안개, 하늘, 눈, 물가를 응시했다. 이번에는 이끼다. 시인 김민정이 말했다.드넓은 땅에 미쳤다가 흰 나무에 미쳤다가 지금은 돌 틈 사이에 낀 이끼에 미친 한 스승을 안다. 왜 하필 이끼냐고 되묻지 않았다. 이끼이기 때문에 그럴 수밖에 없음을 나도 아주 조금 내 이끼란 것에 매일 아침 물을 주며 들여다보는 일로 알게 되었으니까.”32년 전, 민병헌이 흑과 백만큼 선명하게 자신의 이름을 알린 전시 제목은 이러했다. ‘별거 아닌 풍경’. 당신은 오늘, 당신의 이끼를 본 적 있는가.민병헌 사진전 ,5월 18일까지, 한미사진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