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춘만 사진전 '인더스트리 부산' | 에스콰이어코리아
CULTURE

조춘만 사진전 '인더스트리 부산'

날마다 반복되는 생활.

ESQUIRE BY ESQUIRE 2019.06.29

일상

IK197801 송정동 © 조춘만

깎는다. 들어 올린다. 쌓는다. 해체한다. 공장의 행위는 단순하다. 그 행위가 무엇이든 계속한다. 멈추지 않는다. 사진가 조춘만은 한국의 거대 산업 구조물을 기록해왔다. 조선소, 제철소, 석유 공단과 같이 꺼지지 않는 불빛 밑에서 셔터를 눌렀다. 이번에는 부산이다.

IK167322 구평동 © 조춘만 IK181774 다대동 © 조춘만

한반도 남쪽 끝자락 혹은 동해의 시작. 부산은 항구로 배를 들여오고 골목길 공장에서 만든 물건들을 내보내며 지나왔다. 고무, 신발, 철강, 자동차, 옷… 입고 먹고 사는 일들이 이곳을 거친다. 다시, 깎는다. 들어 올린다. 쌓는다. 해체한다. 그리고 살아간다. 공장은 끝없이 돌고, 그 공장을 돌리는 것은 사람이다. 용광로 너머, 드럼통 너머, 갑판 너머에 사람이 있다고 사진가 조춘만은 인간이 이룬 산업 현장을 남긴다.

 

조춘만 사진전 <인더스트리 부산>, 8월 7일까지, 고은사진미술관.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