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술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빛을 들이는 한 모금. 한낮에도 달가운 부드러운 술. | 술,위스키,칵테일,샴페인,와인

GLENFIDDICH100% 보리만으로 만든 싱글몰트 위스키는 아무것도 더하지 않고 니트로 마셔야 옳다고 하지만, 갈수록 순한 맛을 찾는 흐름 앞에서는 고집 센 무형문화재 장인처럼 보이기도 했다. 글렌피딕은 하이볼 패키지를 통해 곁을 슬쩍 내주었다. 보통 700mL인 용량보다 적은 200mL짜리 글렌피딕 12년산과 하이볼 전용 잔, 스티어러로 구성한 패키지다. 전용 잔에는 눈금이 있어 그만큼 위스키를 따르고 얼음과 탄산수를 가득 채우면 되는데, 전용 잔이 없더라도 어렵지 않다. 키가 적당히 큰 잔에 40mL, 손가락 약 한 마디 반 높이만큼 싱글몰트 위스키를 따르고 얼음과 탄산수를 더하면 하이볼 완성이다. 보다 꿀꺽꿀꺽 마시기 쉬우면서도 싱글몰트 위스키 특유의 깔끔하고 맑은 단맛은 여전하다. 글렌피딕 하이볼 패키지 4만5000원.LILLET BLANC부드럽다. 달콤하다. 흔쾌히 넘어가는 목 넘김 끝에는 단단하게 익은 복숭아 맛이 남는다. 프랑스 와인의 정통, 보르도 지역 와인을 베이스로 한 식전주 릴레 블랑은 오렌지, 자몽, 라임, 자두, 복숭아에서 얻어낸 과일의 단맛으로 입맛을 돋운다. 17%로 다소 도수가 높기에 도수가 낮은 샴페인이나 토닉 워터를 섞어 마셔도 좋다. 아니면 더욱 화끈하게 진과 보드카를 더하거나. 릴레에 진과 보드카를 섞은 베스퍼는 007 시리즈에서 제임스 본드가 이름 짓고 즐겨 마시던 칵테일이다. “한번 맛 들이면 딴 건 못 마시지”라는 대사와 함께. 릴레 블랑 3만8000원.GLENFIDDICH100% 보리만으로 만든 싱글몰트 위스키는 아무것도 더하지 않고 니트로 마셔야 옳다고 하지만, 갈수록 순한 맛을 찾는 흐름 앞에서는 고집 센 무형문화재 장인처럼 보이기도 했다. 글렌피딕은 하이볼 패키지를 통해 곁을 슬쩍 내주었다. 보통 700mL인 용량보다 적은 200mL짜리 글렌피딕 12년산과 하이볼 전용 잔, 스티어러로 구성한 패키지다. 전용 잔에는 눈금이 있어 그만큼 위스키를 따르고 얼음과 탄산수를 가득 채우면 되는데, 전용 잔이 없더라도 어렵지 않다. 키가 적당히 큰 잔에 40mL, 손가락 약 한 마디 반 높이만큼 싱글몰트 위스키를 따르고 얼음과 탄산수를 더하면 하이볼 완성이다. 보다 꿀꺽꿀꺽 마시기 쉬우면서도 싱글몰트 위스키 특유의 깔끔하고 맑은 단맛은 여전하다. 글렌피딕 하이볼 패키지 4만5000원.LILLET BLANC부드럽다. 달콤하다. 흔쾌히 넘어가는 목 넘김 끝에는 단단하게 익은 복숭아 맛이 남는다. 프랑스 와인의 정통, 보르도 지역 와인을 베이스로 한 식전주 릴레 블랑은 오렌지, 자몽, 라임, 자두, 복숭아에서 얻어낸 과일의 단맛으로 입맛을 돋운다. 17%로 다소 도수가 높기에 도수가 낮은 샴페인이나 토닉 워터를 섞어 마셔도 좋다. 아니면 더욱 화끈하게 진과 보드카를 더하거나. 릴레에 진과 보드카를 섞은 베스퍼는 007 시리즈에서 제임스 본드가 이름 짓고 즐겨 마시던 칵테일이다. “한번 맛 들이면 딴 건 못 마시지”라는 대사와 함께. 릴레 블랑 3만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