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에서 운동 선수로? 브라이언의 스트롱 바이 줌바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브라이언은 강하다. | 브라이언,줌바,스트롱바이줌바,플라이투더스카이,환희

BE STRONG스트롱 바이 줌바의 아시아 첫 앰배서더다. 줌바와 스트롱 바이 줌바가 다른가?이름 그대로 더 ‘스트롱’하다. 줌바처럼 음악에 맞춰 운동하는 건 같지만 태권도 동작이나 카디오 댄스(팔다리를 최대한 크게 움직이는 댄스 피트니스) 동작을 활용하는 고강도 전신운동이다. 주변 사람들이 물으면 길게 설명 안 한다. 기계나 기구, 심지어 아령 없이도 할 수 있는 최고의 운동이라고 추천한다.어떤 동작이 제일 어렵나?내게는 어려운 게 없다.(웃음) 솔직히 말하면 어릴 때부터 달리기 같은 유산소운동에 약했다. 스트롱 바이 줌바에서 마스터가 “템포”라고 외치면 동작을 빠르게 하라는 신호인데 처음 할 때 그 부분에서 뒤처졌다. 빠르게 하면 숨차서. 어려웠지만 그래서 오히려 매력을 느꼈다. 도전하는 느낌이었다. 내 몸을 제대로 만들고 있다는 게 느껴졌다.자신이 무엇에 약한지 잘 알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대신 ‘힘드네. 나는 달리기하면 안 되겠다’ 이런 건 아니다. 도리어 계속 연습한다. 더 잘하기 위해서.되돌아보면 플라이 투 더 스카이로 데뷔한 때가 1999년이다. 그때는 지금의 몸이 아니었던 걸로 기억한다.Oh, my gosh. 그러고 보니 나도 늙었다. 그때는 ‘애기’ 몸이었다. 그 나이 때는 내가 뭘 하든 살이 안 찌겠지 생각했다. 계속 크는 시절이었지 않나. 막 먹어도 괜찮을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살찌는 음식을 먹으면 살이 찌는 체질이다. ‘몸짱’이 되고 싶은 마음까지는 없었지만, 그래도 아티스트라면 샤프해 보이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들었다.그래서인지 몸이 좀 달라졌다고 느낀 게 3집 즈음이다.정확하다. 2집 활동 끝나고 미국에 1년 동안 가 있었다. 그 1년 동안 어떻게 지내야 할까, 오랜만에 컴백했을 때 사람들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주려면 무엇을 해야 할까 고민하다가, ‘활동하려면 건강하기도 해야 하니까 운동해서 몸으로 변화를 보여주자’ 생각했다. 그때는 식단도 충실히 지켜서, 어느 정도였느냐면 컴백했을 때 “브라이언 성형했나?”, “브라이언 달라 보이는데” 이런 댓글이 굉장히 많았다. 그냥 살 빠지고 근육 좀 생겼을 뿐인데.몸이 이미 말하고 있지만 그 이후로 꾸준히 운동을 해온 건가?성격상 살이 좀 찐 것 같거나 거울에 비친 모습이 그렇게 보이면 못 견딘다. ‘오케이, 다시 강렬하게 운동해야겠다’ 이런 마음이 생긴다.사실 운동이 힘들다기보다 운동을 하러 가기까지가 너무 힘들지 않나.그게 맞다. 운동은 누구나 할 수 있는데 운동을 시작하는 그 길문을 누가 열어주는 게 아니니까. 내가 스트롱 바이 줌바를 좋아하는 이유가 있다. 나는 혼자 하는 운동과 잘 안 맞는다. 워낙 수다쟁이이고 사람들과 대화하는 걸 좋아해서다. 처음에는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위해 스트롱 바이 줌바를 시작했지만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하니까 즐겁더라. 운동이란 건 결국 커뮤니티이지 않나. 앞, 뒤, 옆 모든 분들과 같이 운동하면서 발전해나가는 모습을 보면 계속할 수밖에 없다.플라이 투 더 스카이로 정점을 찍었고, 그러다 활동이 아예 없던 시기도 있었다. 누구나 겪을 수 있는 곡절이지만 누구나 그 고비를 잘 넘기는 건 아니다. 지금 보니 브라이언이라는 인물은 운동으로, 철저한 자기 관리로 고비를 넘긴 것 같다.곁에서 위로해주던 친구와 가족의 힘이 컸다. 같이 운동하러 가자고 끌고 가고 그랬다. 내가 많은 사람들과 함께 운동하고 싶은 이유 중 하나다. 수렁에 빠지지 않도록 옆에서 도와주고 싶다. 나의 에너지가 너무 넘쳐서 어쩔 때는 내가 금방 지칠 때도 있을 정도다. 지금 행복하다. 옛날보다 더.층간 소음 걱정 없는홈 트레이닝 3컬시 런지❶ 발을 앞으로 빼는 런지 자세와 반대로 발을 뒤로 빼는 백 런지 자세에서, 빼는 발을 크로스로 놓는다.❷ 발을 크로스한 상태에서 무릎을 수직으로 굽힌다.❸ 천천히 일어나 제자리로 돌아온다.운동 후 효과 : 허벅지 바깥쪽과 엉덩이 근육을 탄탄하게 만들어주는 운동. 균형 감각에도 도움이 된다. 프리즈너 스쾃❶ 양손을 머리 뒤에 대고 가슴을 활짝 편다.❷ 기본 스쾃 자세로 앉는다 (엉덩이를 뒤로 빼면서 엉덩이가 무릎 높이까지 내려갈 정도로만 앉기).❸ 엉덩이를 조이면서 올라온다.운동 후 효과 : 대다수 근육이 자극되는 스쾃 자세에서 양손을 뒤통수에 얹어 복근이 더 자극된다. 크로스 펀치❶ 어깨는 돌려 뒤에 두고, 가슴은 들어 올리고 펀치를 하는 팔과 같은 쪽의 발뒤꿈치를 든다.❷ 펀치 동작으로 팔을 뻗으며 엉덩이도 같은 방향으로 튼다.❸ 다시 팔을 접고 제자리로 돌아와 준비 자세인 ‘파이터 포지션’ 유지.운동 후 효과 : 코어 근육 및 특히 어깨와 이두·삼두근 단련에 효과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