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스니커즈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더 가까이서 보고 싶다. 새로 나온 막강한 스니커즈. | 구찌,루이비통,프라다,패션,ERMENEGILDOZEGNA

 PRADA니트 소재 어퍼와 청키한 아웃솔의 본체에 로봇과 슈퍼카를 연상케 하는 러버 장식을 갑옷처럼 둘렀다. BERLUTI고급가죽과 테크니컬한 소재를 하이패션적으로 엮었다. 두툼한 아웃솔과 청키한 실루엣, 풍성한 디테일이 눈에 띈다. VERSACE포드의 상징적인 파란색 오벌형 로고가 하이톱 스니커즈를 뒤덮었다.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와 미국 자동차 브랜드의 극적인 만남. GUCCI1990년대 러닝화에서 영감을 얻은 디자인. 다양한 소재와 색, 로고를 분방하게 뒤섞고 재조립했다. 때가 탄 듯한 빈티지한 효과는 구찌식 유머. ERMENEGILDO ZEGNA XXX경량 스니커즈의 어퍼에 슈 레이스를 바느질하듯 장식했다. 하우스의 전통적 럭셔리 테일러링과 현대적 스포츠 테마의 유연한 결합. LOUIS VUITTON패딩 처리된 힐캡과 벨크로 스트랩, 버질 아블로가 쓴 시그너처, 100여 개의 파츠 등 견고한 콘텐츠로 제작한 LV 트레이너 부츠. 하우스의 상징과 아카이브도 장식처럼 숨겨두었다. VALENTINO GARAVANI튼튼하고 역동적인 등산화 디자인에 스트리트 무드를 조합했다. 갖가지 질감의 소재와 파격적인 색 구성이 특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