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카드 사용백서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애플 카드를 소지하려면 청바지를 입어서는 안된다.


지난 20일, 미국에서 애플 카드를 출시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와 마스터카드가 만든 카드다. 애플 카드는 아이폰의 애플 페이를 통한 결제와 실제 티타늄 카드를 이용하는 두 가지 방법으로 결제가 가능한데 지갑 없이 휴대폰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만들어서인지 티타늄 카드를 이용할 때 불편한 점이 많다.


아이폰 이용자만 애플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으며 애플 기기 내에 애플 페이 앱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는 카드 서비스로 카드 번호, CVC 코드, 카드 유효 기관 등이 없고 거래마다 생성되는 임의의 번호가 활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얼마 전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 카드 관리법이 등장해 화제다. 티타늄 소재로 제작된 흰색 카드는 데님이나 가죽 등 일부 원단에 닿을 경우 이염될 수 있다. 이염될 염려가 없는 부드러운 원단의 지갑이나 가방에 실물 카드를 보관하라고 권했다. 또 다른 신용카드와 닿아서도 안 된다. 이는 다른 신용카드와 함께 수납할 경우 긁힐 수 있기 때문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애플 카드 청소 방법은 더 까다롭다. 물에 약간 젖은 상태의 부드럽고 보풀이 없는 천 또는 이소프로필 알코올을 적신 천으로 닦아줘야 한다. 유리 세정제나 가정용 세제, 암모니아수 등으로 절대 닦아서는 안 된다. 애플 페이를 통한 결제 외에 아기 다루듯이 소중히 관리해야 하는 티타늄 카드를 얼마나 많은 사람이 사용할지는 의문이다.

애플 카드를 소지하려면 청바지를 입어서는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