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트리 스웨터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촌스러운 맛. | 스웨터,아가일체크 스웨터,니트,니트웨어,구찌

브이넥 아가일 체크 스웨터 176만원 구찌. 살갗처럼 착 붙고 윤기가 잘잘 흐르며 화사한 색으로 평화로운 얼굴을 한 스웨터를 세속주의자의 옷 정도로 생각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땐 ‘일단 스웨터는 촌스럽고 볼 일’이라며 넝마처럼 투박한 스웨터를 물이 다 빠진 데님 팬츠에 입었다. 온갖 풍파를 겪어 억세고 질겨진 그 촉감하며 농부나 어부 혹은 모범생의 클리셰적인 그 옷을 내키는 대로 입었을 때의 어떤 쾌감. 구찌의 브이넥 아가일 체크 스웨터를 보고 예전 생각이 났다. 정돈된 핏과 부들부들한 촉감에서 잠시 혼란스러웠지만, 곧 낡은 분홍색 티셔츠와 나일론 트랙 팬츠 같은 걸 얼른 섞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시 촌스러운 스웨터가 입고 싶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