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끝내 울고 만 손흥민, 안드레 고메스 발목 수술

손흥민은 경기 중 거친 태클을 시도했고 안드레 고메스는 결국 수술대에 오르게 됐습니다. 자책하고 있는 손흥민이 지금 해야할 일은 무엇인지 되짚어봤습니다.

BY이충섭2019.11.04
@SKYSPORTS

@SKYSPORTS

 
손흥민이 거친 태클로 인해 결국 퇴장을 당했습니다.
오늘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구디슨 파크에서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턴과의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34분 안드레 고메스에게 태클을 시도했고 중심을 잡지 못한 고메스는 서지 오리에와 충돌하며 결국 발목을 크게 다쳤는데요. 주심은 결국 손흥민에게 레드 카드를 꺼내 들었습니다.
 
경기가 끝난 후 양팀 감독은 고메스의 부상에 안타까움을 표하면서도 동시에 손흥민에게 위로를 전했습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영국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손흥민이 절대로 의도하지 않은 일이 벌어졌다”고 얘기했고 마르코 실바 감독 역시 “손흥민이 고의로 하지 않은 것을 100%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마이클 오웬을 비롯한 EPL 레전드들도 “손흥민의 행동이 퇴장감은 아니었다”고 의견을 밝힌 바 있고, 에버턴 주장 셰이머스 콜먼은 경기 후 라커룸을 찾아가 손흥민을 위로했습니다.
 
손흥민은 고메즈의 부상을 확인한 직후, 머리를 감싸며 괴로워했고 급기야 눈물까지 쏟았습니다. 지금 상황에서 손흥민은 누구보다 스스로를 자책하고 있을 것입니다. 한국축구가대표팀을 응원하는 사람들이라면 손흥민이 모질지 못한 선수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죠. 깊은 태클은 분명 손흥민의 잘못입니다. 이번 기회에 반성하고 동업자 정신이 결여된 플레이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번 일로 인해 깊은 슬럼프에 빠진다거나 플레이가 위축되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그건 그 누구도 손흥민에게 바라는 모습은 아니기 때문이죠.
 
충분히 시간을 두고 마음을 재정비한 후, 멋진 플레이를 펼칠 손흥민을 응원합니다. 안드레 고메스 역시 부상을 딛고 전보다 더 좋은 모습으로 복귀하길 바라겠습니다.
 
@SPURSOFFICIAL

@SPURSOFFI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