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의 주연배우 현빈은 손예진을 어떻게 생각할까?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영화 <협상> 이후 두 번째 만난 배우 현빈과 손예진

with OMEGA
 30분 카운터, 12시간 카운터 및 스몰 세컨즈 서브 다이얼을 탑재한 스테인리스스틸 케이스 스피드마스터 문워치 프로페셔널 크로노그래프.

30분 카운터, 12시간 카운터 및 스몰 세컨즈 서브 다이얼을 탑재한 스테인리스스틸 케이스 스피드마스터 문워치 프로페셔널 크로노그래프.

손예진 씨와 영화 <협상> 이후 두 번째 만남이에요. 당시 배우 손예진에게 연기적으로 자극을 많이 받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번에 또 만났네요.
다시 같이 작업해봤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그 기회가 생각보다 빨리 찾아왔죠.
왜 다시 같이 작업해보고 싶었어요?
활동한 시기나 지금 하는 것들에 비슷한 지점이 많은 것 같아요, 예진 씨랑은. 그러다 보니까 할 이야기가 더 많은 것 같고 공감대가 형성되는 지점이 있었죠. <협상> 찍을 때는 이원 촬영 기법으로 서로 전혀 다른 공간에서 촬영해서 둘이 마주하고 연기하는 시간이 별로 없었어요. 그런데 그 조그마한 모니터로 상대의 연기를 보는데 궁금한 지점들이 생기더라고요. 저 배우는 왜 저렇게 표현했을까?
왜 저렇게 표현했을까.
배우가 연기를 하다 보면 물론 자기가 준비한 것이 카메라에 잘 녹아나고 잘 표현되어서 짜릿한 순간도 있지만 상대 배우의 예측 못 한 연기를 보고 굉장한 매력과 짜릿함을 느끼는 경우도 있거든요. 예측 못 한 상대의 연기에 나도 모르게 나오는 리액션에 대한 짜릿함도 있고요. 예진 씨에게서 중간중간 그런 점을 봤던 것 같아요. 그래서 다시 작업해봤으면 좋겠다, 그때는 다른 공간이 아닌 한 공간에서 눈을 보고 같은 공기로 호흡하며 연기해봤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을 했는데 이번에 하게 된 거죠.


 날짜 표시 창, 스몰 세컨즈 서브 다이얼, 30분 카운터 및 12시간 카운터를 장착한 스테인리스스틸 케이스 스피드마스터 레이싱 코-액시얼 크로노그래프.

날짜 표시 창, 스몰 세컨즈 서브 다이얼, 30분 카운터 및 12시간 카운터를 장착한 스테인리스스틸 케이스 스피드마스터 레이싱 코-액시얼 크로노그래프.

관객으로서 스크린을 통해 보는 연기와 상대 배우로서 현장에서 경험하는 연기는 아무래도 또 다르겠죠.
제가 처음 놀란 건 그 신이었던 것 같아요. 극 중 제가 예진 씨 상사를 총으로 쏴 죽일 때, 물론 이후 예진 씨 대사는 욕이었지만, 저는 다 뱉어낼 줄 알았어요. 그런데 그걸 반대로 안으로 다 먹으면서 대사를 치더라고요. 더 막 폭발할 것 같았는데 그게 아니라 반대로 표현을 하는 거죠. 그게 제가 생각했던 것과 오차가 있던 신이에요.
기억나요. 눈에 핏줄이 설 정도로 슬픔을 집어삼키던 장면.
그건 얼마나 많이 대본을 보고 이걸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하지 않으면 나올 수 없는 표현이라고 저는 생각해요. 분명히 터지는 표현도 생각했을 거예요. 그런데 그것 외에도 여러 가지 경우의 수를 놓고 그중에서 선택한 게 그 표현이 아닐까, 그러면 다른 선택지로는 또 뭐가 있었을까 궁금해지는 거죠.
역으로 현빈 씨의 연기에 대해 손예진 씨가 의견을 건넨 게 있나요?
글쎄요, 그건 예진 씨에게 물어봐야 할 것 같은데요.(웃음)
완벽주의자. 다른 배우들이 현빈 씨를 이야기할 때에는 이 표현을 많이 쓰더라고요. 동의하세요?
반만 동의하겠습니다.(웃음)
 스테인리스스틸 및 18K 옐로 골드 케이스에 그린 알루미늄 링을 장식한 스피드마스터 38 코-액시얼 크로노그래프.

스테인리스스틸 및 18K 옐로 골드 케이스에 그린 알루미늄 링을 장식한 스피드마스터 38 코-액시얼 크로노그래프.

영화 <협상> 이후 두 번째 만난 배우 현빈과 손예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