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화천 가볼 만한 곳 6 | 에스콰이어코리아
LIFE

강원도 화천 가볼 만한 곳 6

먹을 게 산천어 뿐이라고? 겨울 여행하기 좋은 화천에서 기분 좋게 먹고, 마시고, 즐기는 법.

장성실 BY 장성실 2021.12.16

조경철천문대 

@ckc_observatory@ckc_observatory@ckc_observatory@ckc_observatory@ckc_observatory
서울보다 북한이 더 가까운 강원도 화천에서 북유럽 부럽지 않은 밤하늘을 구경할 수 있다. 청명한 겨울 밤 공기가 매혹적으로 다가오는 이곳 조경철천문대에선 은하수가 흔한 볼 거리. 얼마 전 유료화되긴 했지만 워낙 가격이 저렴한 편이라 가족여행으로 방문해도 입장료가 1만원이 채 넘지 않을 것이다. 특히 한국에 망원경도 없을 시절, 국내 천문학을 위해 한 평생을 바친 조경철 박사의 이름을 따온 천문대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깊고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어 유익한 곳이다. 단 별 보기 좋다는 광덕산에 자리하고 있어 눈이 많이 오는 날에는 도로 진입이 어려울 수 있으니 홈페이지를 통해 미리 확인하고 방문하길 추천한다.  
 
 

광덕 별아래 

@m_star_1003@m_star_1003@m_star_1003@m_star_1003@m_star_1003
별 구경을 하러 천문대까지 갈 생각이 없다면 올라가는 길목에 자리한 카페 별아래에 가보자. 산 정상까지는 아니지만 충분히 고지대에 위치하고 있어 야경보는 재미도 있고, 날이 좋다면 밤하늘의 별을 실컷 볼 수 있어 추천하는 곳이다. 한옥 기와집을 말끔히 개조해 운치 있는 분위기와 현대적인 감성을 모두 느낄 수 있다. 특히 커피 맛이 좋은 데다 곁들이기 좋은 디저트 메뉴들도 다양해 장거리 운전 후 출출한 배를 채워주기에 적합하다.
 
 

혁이키친 

@kitchen_hyuk_e@kitchen_hyuk_e@kitchen_hyuk_e@kitchen_hyuk_e@kitchen_hyuk_e@kitchen_hyuk_e
바삭하게 잘 튀긴 돈가스에 달콤 꾸덕한 소스를 풍족히 끼얹은 돈가스 맛집이다. 혁이키친은 화천 군청이 있는 읍내에 자리하고 있어 현지인들의 진정한 단골집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인데, 워낙 오래된 시골 식당이 많은 이곳에서 양식을 즐길 수 있어 많이들 찾는다고. 등심 돈가스가 메인이며 치즈나 안심, 피자 돈가스 등 선택지가 다양한 점도 좋다. 특히 브레이크타임 이후에는 술 안주도 준비되어 있어 점심, 저녁 어느 때에 가더라도 만능 식사가 가능하다.
 
 

제이쿠치나

@j.cuchina@j.cuchina@j.cuchina@j.cuchina@j.cuchina
사내면 사창리에 있는 야트막한 산 먹봉 아래에 자리한 제이쿠치나. 시내와는 멀찍이 떨어져 있어 오붓한 데이트 장소로 추천하는 곳이다. 일단 뷰가 좋아 시원한 공기를 맘껏 즐길 수 있는 데다 요리까지 맛있어 멀리서도 찾아갈 만하다. 식전 빵부터 풍기 크림 리카토니 파스타에 베이컨 필라프, 루꼴라 피자 등 왠만한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만날 수 있는 메뉴를 모두 충족하고 있다는 점과 합리적인 가격까지 받쳐줘 부담 없이 즐겨보길 추천한다. 참고로 제이쿠치나의 모든 요리에는 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고 하니 기대해도 좋다.
 
 

써비스펜션

@hwacheon_service_stay@hwacheon_service_stay@hwacheon_service_stay@hwacheon_service_stay@hwacheon_service_stay@hwacheon_service_stay
여름이라면 북한강 바로 앞 사랑나무가 있는 거례리의 아를테마수목원을 추천하겠지만 겨울의 화천은 너무도 춥기 때문에 따뜻하고 안락한 숙소으로 튀어가는 게 현명한 방법이다. 거례리 사랑나무가 있는 곳에서 조금만 들어가면 계곡 바로 앞에 있는 써비스펜션을 만날 수 있다. 벽돌집은 카페로 운영 중이며, 바로 옆에 붙은 하얀색 주택이 바로 숙소 공간이다. 밖에서도 노란 조명이 새어 나오는 단층짜리 주택에 옥상에는 알전구까지 친구 집에 놀러온 듯한 정겨운 분위기가 강점이다. 깔끔한 내부는 물론이고, 외부에는 캠핑까지 즐길 수 있어 친구, 가족, 연인과 함께 하기에 부족함 없이 좋다.
 
 

카페정원

@cafe_1104_36@cafe_1104_36@cafe_1104_36@cafe_1104_36@cafe_1104_36@cafe_1104_36
밤하늘 별도 보고, 아지트 같은 숙소에서 꿀잠을 잤다면 종종 화천 플리마켓이 열리는 카페까지 들러보자. 화천은 주변 철원이나 양구 등 군대가 많기 때문에 아무래도 어린아이를 둔 엄마들의 커뮤니티가 활성화되어 있는데 그중 ‘어쩌다마주친마켓’이라는 일명 어마마가 열리는 화천 브런치 카페 정원이 빠지지 않는다. 한달에 한번씩 주말을 활용하기 때문에 마켓 일정을 확인하고 찾길 권장하며, 마켓이 목적이 아니더라도 든든한 배 채우러 가보기엔 족한 곳이다. 편리한 주차 공간과 함께 통창으로 보이는 화천의 푸릇한 자연 뷰까지 더해져 음식 맛이 배가 된다. 앉은 자리에서 브런치와 커피로 식사를 즐겨도 좋지만 시간이 없을 때 도시락 주문도 가능하니 참고해보자.
 
 
 
사진 제공 각 업체 인스타그램 @ckc_observatory @m_star_1003 @kitchen_hyuk_e @j.cuchina @hwacheon_service_stay @cafe_1104_36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