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5대 짜장면 2023 ver.

나오자마자 먹는 짜장면이 제일 맛있다고들 하지만 멀리까지 찾아가서, 혹은 줄을 서서라도 먹어야 하는 곳들이 있다. '전국 5대 짜장면'이라 불릴 만한 곳들, 미리 알아두고 연휴에 도전해보자.

북마크와 공유하기가 가능해요!
홍릉각

자꾸만 생각나는 육미짜장의 풍미

80세 노부부가 운영하는 노포. 짜장면, 특히 ‘육미짜장’이 맛있기로 소문나 정기 휴무일인 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가게 앞에 긴 줄이 늘어서 있다. 이곳을 다녀간 사람들이 입 모아 말하는 특징은 바로 달지 않은 진짜 옛날 짜장 맛 그대로라는 것. 너무 짜거나 단맛 없이 오직 고기와 기름의 풍미로 낸 고소한 맛을 간직한 전통 짜장면이라 할 수 있다. 쉽게 먹을 수 없는 것도 꼭 한 번은 먹어보고 싶게 하는 이유인데 오후 3시 30분이면 영업을 종료하며 그전에 재료 소진으로 조기 마감도 잦다고 하니 마음 단단히 먹고 방문하길 바란다.  

안동반점

서울에서 꾸덕한 짜장면을 찾는다면?

서울에서 진한 향의 꾸덕한 짜장면을 찾는다면 여기로 가자. 소스가 기름진 편이라 면에 쫙 달라붙는 느낌이 입안 가득 느껴진다. 특히 삼선짜장은 간짜장의 장점은 살리고 해물을 넣어줘 더욱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거기에 튀긴 계란 프라이까지 올라가는데 살짝 터트려서 짜장면과 곁들여 먹어주면 그렇게 고소하고 부드러울 수가 없다. 보문동 안동반점은 요리 맛집으로도 유명하다. 잡채밥과 해물짬뽕이 유독 인기가 많으니 꼭 도전해 보길.

의천각

맛에 집중해 지켜낸 30년 세월의 맛

30년 된 성남의 간짜장 맛집. 배달을 시작하고 예전보다 아쉽다는 평이 있었지만 최근 다시 배달을 중단하고 본래 맛에 집중해 예전의 맛을 되찾았다고. 간짜장의 핵심인 양파가 듬뿍 들어가 식감을 살렸고 소스가 면에 달라붙어 어우러지는 맛이 좋다. 짜거나 느끼하지 않아 계속 들어가는 마성의 소스는 밥까지 비벼 먹고 싶게 만드는 맛. 왜 30년이나 간짜장으로 이름을 날렸는지 알겠다. 브레이크 타임과 영업시간 변동이 있으니 미리 찾아보고 가는 것을 추천한다.

지린성

군산 근처만 와도 생각나는 맛

짜장면뿐만 아니라 ‘군산 맛집’하면 먼저 떠오르는 지린성. 이곳이 맛집이 된 데에는 역시 짜장면이 한몫했다. 지린성은 특히 알싸하게 매운 고추 짜장이 인기인데 매운맛을 좋아한다면 꼭 한 번은 가볼 것. 땀 뻘뻘 흘리면서도 결국 다 먹게 되는 맛에 군산 근처만 와도 그렇게 생각이 난다고. 당연히 일반 짜장도 맛있으니 매운 걸 못 먹어도 걱정 말자. 면이 워낙 쫄깃하고 탱탱해서 식감은 말할 것도 없고 양파와 고기가 가득 들어간 꾸덕한 소스는 그릇을 긁어먹고 싶을 만큼 질리지 않고 완벽한 간을 자랑한다. 재료 소진이 일상인 곳이니 서둘러 가볼 것.

옥생관

50년째 그 맛 그대로

50년이나 한자리를 지키며 그것도 짜장면으로 이름을 날린 이곳이야말로 전국 5대 짜장면 맛집에 안 들어 갈 이유가 없다. 개업 당시 계시던 중국인 사장님이 지금의 사장님께 비법을 그대로 전수해 줘 처음 맛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었다고. 이곳의 간짜장은 면이 얇아서 소스 맛을 더 풍부하게 느낄 수 있는데 짜거나 느끼하지 않아 후루룩 먹다 보면 그릇을 비울지도 모른다. 탕수육도 고기 잡내가 나지 않고 바삭해 짜장면과 조합이 좋으니 같이 시켜 먹어보자.

CREDIT
  • EDITOR 신유림
  • PHOTOGRAPHER 홍릉각, 안동반점, 의천각, 지린성, 옥생관
유사한 에디터 스토리 에디터 스토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