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루티가 만든 사슴 가죽 시어링 재킷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다운재킷의 우아한 대안.



다운재킷의 우아한 대안.


사슴 가죽 소재의 시어링 재킷 1400만원 벨루티.

사슴 가죽 소재의 시어링 재킷 1400만원 벨루티.


다운재킷으로 연명하는 날들에 코트는 벌써 잊었다. 짧거나 길거나 온갖 통통한 옷에 파묻히는 게 여러모로 합리적이고 경제적일 테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어링 재킷이라면 얘기가 또 달라진다. 다운재킷의 충전재만큼 두둑한 털과 갑피만큼 견고한 가죽으로 만든 이 옷이야말로 다운재킷의 가장 적합한 대안이다. 우수에 찬 겨울 남자쯤으로 보이기도 괜찮고. 김밥처럼 둘둘 만 듯 입는 다운재킷에서 ‘남성적’ 혹은 ‘우아함’ 같은 단어는 저 멀리쯤 있다.
벨루티가 만든 건 더 우아하고 더 섬세하다. 사슴 가죽을 아름답게 파티나 처리한 색감이나 균일하게 정돈된 시어링, 전투기에 올라탄 20세기 파일럿의 터프한 옷과는 분명 다른 형태와 세부. 슈트 위에 입어도 썩 괜찮을 만큼 말쑥하고 정중하다. 게다가 다운재킷이 무색할 만큼 따뜻하다는 건 입어보지 않고서는 절대 모를 일.
다운재킷의 우아한 대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