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비주얼 폭발’ 산더미 맛집 4

맛 없는 집이 음식만 산더미처럼? 참치 연어 덮밥, 짬뽕, 파스타, 물갈비 등 예측할 수 없는 메뉴로 질과 양 모두 사로잡는 ‘비주얼 폭발’ 산더미 맛집들.

BY이충섭2020.12.06
산더미 짬뽕 사거리 짬뽕집
사거리 짬뽕집사거리 짬뽕집사거리 짬뽕집사거리 짬뽕집사거리 짬뽕집사거리 짬뽕집
평소 매운 음식을 즐기지 않는 편이다 보니 중식 요리를 먹을 때도 짬뽕은 거의 시켜 먹지 않는다. ‘산더미’라는 취재 주제에 알맞은 곳이 짬뽕집이어서 약간 걱정을 하긴 했지만 주문을 하고 나서 음식을 받아 들고 나니 없던 식욕도 샘솟았다. 해물을 척척 쌓고 그 위에 오징어 한 마리를 통째로 올린 다음, 또 다시 해물을 쌓은 짬뽕은 말 그대로 산더미 짬뽕이었다. 다시 정신 차리고 어떤 해물 재료가 들어갔는지 살펴 보니, 가리비, 꽃게, 오징어, 주꾸미 전복, 조개, 홍합이 들어있었고 그 밖에 당근, 우거지, 양파, 파 등 채소도 한 가득 들어있다. 해물을 하나씩 정성스럽게 까고 자르고 해체(?)한 다음, 다시 냄비에 옮겨서 한소끔 끓였다. 잘 익은 해물을 국자로 퍼서 그릇에 담아서 먹는데 짬뽕이라기 보다는 생선 매운탕과 해물탕의 중간 느낌이었다. 생선을 넣지 않아서 아무래도 비린 맛은 덜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꽃게의 맛이 우러났고 약간의 된장 향이 느껴져서 그런지 꽃게탕과도 맛이 비슷했다. 2만3천원의 이토록 푸짐한 해물탕을 먹을 수 있는 곳은 분명 많지 않을 것이다. 해물을 어느 정도 건져 먹고 나면 짬뽕 면을 주문하면 된다. 원래는 모두 한꺼번에 내줬는데 해물을 손질하고 건져 먹다 보면 다 불은 면을 먹는 손님들이 많아서 처음부터 면을 주지 않고 손님들이 해물을 어느 정도 먹은 후에 넣어준다고 한다. 짬뽕 면의 맛은 이미 해물을 건져 먹을 때 다 예상되지 않을까? 예상 그대로 푸짐한 해물에 퐁당 담가 먹는 면 맛은 그 어떤 짬뽕 맛집의 것보다 맛있다.
주소 서울 도봉구 방학로 99-16 문의 02-955-6558
 
산더미 해물 파스타 마린셰프
마린셰프마린셰프마린셰프마린셰프마린셰프마린셰프
마린셰프는 제철 해산물로 할 수 있는 모든 요리를 선보이는 곳이다. 때로는 신선한 맛 그대로 즐기는 모듬 해산물일 수 있고 때로는 파스타일 수 있으며 또 모듬 삼합, 짬뽕일 수도 있다. 새벽 4시 직접 인천 연안 부두와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장을 보기 때문에 영업은 오후 4시부터 시작한다(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이상 적용이 된 11월 말부터는 점심 영업도 한다). 다양한 메뉴 중에서 눈길이 가는 것은 아무래도 이태리 어부의 산더미 해물 파스타다. 갈릭 오일 베이스의 파스타 위에는 면 낙지, 동죽, 새우, 오징어, 홍합 등이 층층이 쌓였다. 약 2~3인분은 족히 들어가는 접시 덕분에 높이가 높지 않지만 면을 떠 먹기 위해 젓가락을 집어 넣은 순간, 얼마나 실한 해물들이 들어있는지 깨닫게 된다. 싱싱한 해물의 식감을 충분히 즐긴 다음, 청양 고추 한 알과 마늘 한 알을 함께 집어서 파스타 면과 함께 휘휘 감아서 한 입에 쏙 넣으면 바다의 맛과 매콤함이 입 안 가득 퍼진다. 철마다 구성이 바뀌는 신선한 바다 한접시는 2만9천원이라는 가격 이상의 퀄리티는 물론, 양 역시 푸짐한 편이다. 현재는 생굴, 가리비, 멍게, 문어, 새우, 피조개, 해삼을 먹을 수 있다. 역시 겨울이 제철인 생굴과 돼지 보쌈은 마린셰프에서 최고의 가성비 메뉴다. 그래도 이곳에서 가장 먼저 먹을 메뉴는 산더미 해물 파스타고 제철 해물의 구성이 좋은 신선한 바다 한접시다.
주소 서울 강서구 마곡서로 158 센트럴타워2차 1층 116호 문의 02-6408-1100
 
산더미 참치 연어 덮밥 유경당 홍대 본점
유경당유경당유경당유경당유경당
유경당은 참치, 연어 소고기 등 각종 덮밥 한상을 맛볼 수 있는 곳으로서 홍대의 유명한 점심 밥집이다. 맛도 물론 훌륭하지만 밥 위에 산더미처럼 고명을 쌓아 주기 때문에 비주얼 폭발 맛집으로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다른 식당의 참치 덮밥, 연어 덮밥은 밥 위에 몇 점이 올라갔는지 보인다면 유경당은 정말 겹겹이 고명을 쌓아 놔서 겉보기로는 전혀 예측하기 힘들 만큼 푸짐하다. 유경당의 시그니처 덮밥은 참치 연어 반반 덮밥 한상과 소고기 스테이크 덮밥 한상이다. 먼저 숟가락으로 온센 타마고를 살짝 뜬 다음, 밥, 참치, 연어 순으로 올린다. 그리고 맵고 아찔한 맛이 좋으면 고추 냉이를 올리면 되고 달콤하고 짭잘한 맛을 즐기고 싶다면 명란 마요를 올려서 먹으면 된다. 잘 익힌 불맛과 두툼한 육질에서 우러나는 고소한 맛의 소고기 스테이크는 아무래도 고추 냉이와 잘 어울릴 것이다. 참치, 연어, 스테이크 모두 그 자체의 맛을 즐기고 싶다면 밥 위에 꽂혀서 나오는 김을 뽑아서 하나씩 싸 먹으면 가장 상큼하게 즐길 수 있다. 밥 한 상에서 내가 해먹을 수 있는 방법이 많은 것도 이 집만의 즐거움이 될 것이다.
주소 서울 마포구 어울마당로 44 2층 문의 0507-1492-4321
 
 
 
산더미 물갈비 가산물갈비&백년불고기
가산물갈비 백년불고기가산물갈비 백년불고기
가산물갈비&백년불고기는 직장인이 많은 가산디지털단지에서도 소문난 맛집이지만 사실 가게 이름을 제대로 기억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곳의 대표 메뉴가 곧 이름이라고 착각을 하는데 한번 보고 먹고 나면 절대 잊을 수 없는 그 이름은 산더미 물갈비다. 냄비 가득 콩나물, 미나리, 당면을 쌓고 그 위에 샤브용 소고기를 또 쌓는다. 말 그대로 산더미처럼 쌓은 음식인데 맨 위에 올려 놓은 얇은 소고기를 한 점씩 떼서 빨간 육수에 적셔 먹으면 매콤하면서도 고소한 소고기를 맛볼 수 있다. 채소의 숨이 죽고 나면 슬슬 또 다른 고기가 보이기 시작하는데 바로 소갈비다. 잘 익은 소갈비를 가위로 숭덩숭덜 썰어서 마침맞게 익은 당면과 채소를 함께 싸 먹으면 오래 국물 속에서 익었기 때문에 얇은 소고기보다 훨씬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다. 사실 이쯤 먹다 보면 이미 배는 꽉 차기는 하지만 따뜻하고 얼큰한 국물에 채소, 고기 등이 보글보글 끓는 걸 보고 나면 하고 싶어지는 것, 바로 볶음밥이다. 치즈, 김만 넣고 볶는데도 이미 이 음식은 볶음밥이 아니라 이 자체가 밥도둑이 된다. 자리를 빨리 박차고 일어나는 것이 밥을 덜 먹는 유일한 방법이다.
주소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28 STX V 타워 110호 문의 0507-1414-8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