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스페셜티가 왔다 '떼르 드 카페' 1호점 방문기 | 에스콰이어코리아
LIFE

프랑스 스페셜티가 왔다 '떼르 드 카페' 1호점 방문기

당신의 새로운 재미를 위한 프렌치 카페의 매력.

박세회 BY 박세회 2022.11.30
 
떼르 드 카페 1호점인 양재 본점의 경관.

떼르 드 카페 1호점인 양재 본점의 경관.

‘프랑스가 뭐?’라는 마음이었다. 이미 한국은 스페셜티 커피 강국이라는 생각이었다. 그러나 유럽 스페셜티 커피의 개척자라는 떼르 드 카페의 드립 코너에서 바리스타이자 떼르 드 카페의 품질관리자인 피에르 드 상테락이 내려준 커피를 맛보고 마음이 조금 변했다. “이 빈을 봐요. 넥스트 게이샤로 불리는 시드라 품종이에요.” 그가 내 눈앞에 연한 색 원두를 펼쳐 보이며 말했다. “보통은 딜러가 받아둔 원두들 중 골라서 구매하죠. 우린 달라요. 우린 직접 생산자들과 거래해요. 그래서 이렇게 레어한 빈들을 여럿 가지고 있죠. 이 시드라가 가진 그 세밀한 맛을 그대로 끄집어내려면 이렇게 연하게 볶아 콩 자체의 맛을 살려야 하죠.” 그는 자체적인 필터 시스템을 통해 여과했다는 물로 시드라 품종의 ‘라 호세피나’를 내려 내 앞에 내놨다. 당분과 알코올을 뺀 와인을 마시는 줄 알았다. 그 커피가 얼마나 다른지 제발 가서 확인해보길 바란다. 
커피에 대해 대화하고 있는 피에르 드 상테락(좌).

커피에 대해 대화하고 있는 피에르 드 상테락(좌).

Keyword

Credit

    EDITOR 박세회
    떼르 드 카페
    ART DESIGNER 김대섭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