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로운은 지금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part.2

세상이 잠시 숨을 고르는 사이 로운은 움직이고 있다. 그 어느때보다 빠르고 즐겁게.

BYESQUIRE2021.02.24
 
 

BE ON THE MOVE 

 
〈어쩌다 발견한 하루〉 촬영 당시에도 모 일간지의 한 기자가 참 재밌는 기사를 올렸더군요. 기사 내용을 좀 정리하면 ‘우리 로운이가 하루 역할 열심히 하려고 테니스도 배우고 배역에 맞는 의상도 직접 골랐다’였어요. 스트레이트 매체에서 보통 그렇게 기사 안 쓰거든요.(웃음) 대단한 팬이 있구나 싶었어요.
하하.
  
 
필드 재킷, 셔츠, 팬츠, 스니커즈, 백 모두 가격 미정 토즈.

필드 재킷, 셔츠, 팬츠, 스니커즈, 백 모두 가격 미정 토즈.

테니스 연습은 얼마나 했어요?
테니스 연습 많이 했죠. 연기하면서 좋은 게 새로운 걸 많이 배우게 된다는 점이더라고요. 이번 작품을 하면서는 화장품에 대해 배우게 됐어요. 배운다는 게, 새로운 걸 경험한다는 게 참 즐겁잖아요. 작품은 또 배워서 준비한 만큼 보여줄 수도 있거든요. 예를 들면 테니스 치는 사람들이 공을 주울 때는 발의 바깥쪽 볼과 라켓 끝 사이로 툭 하고 쳐올려서 줍거든요. 그런 장면이 들어가기도 했죠. 가장 확실히 기억나는 건 재욱이 뒤에 카메라가 있고, 제가 건너편에서 서브를 넣는 장면을 찍을 때였어요. 감독님께서 “하루야 공이 왼쪽으로 왔으면 좋겠어”라고 주문하시는 거예요. 할 수 있을지 잘 모르겠지만 일단 쳤는데 정확하게 그쪽으로 들어갔어요. 기분이 어찌나 좋든지.
그러고 보니 로운 씨 체격이 세계 톱 테니스 플레이어들과 비슷하네요.
맞아요. 테니스 선수는 높이가 있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테니스 좋아하세요?
좋아하죠.
최근 조코비치 경기도 보셨어요?
봤죠. 저 몇 달 전에는 페더러, 나달, 조코비치로 짧은 에세이도 썼어요.(웃음) 나중에 좋은 코트 가르쳐드릴게요.(웃음)
좋아요.
 
 
재킷, 쇼트 슬리브 니트, 셔츠, 팬츠 모두 가격 미정 토즈.

재킷, 쇼트 슬리브 니트, 셔츠, 팬츠 모두 가격 미정 토즈.

〈어하루〉에서는 김혜윤 씨랑 케미가 좋았는데, 이번에는 원진아 씨잖아요. 두 사람은 어떻게 달라요?
진아 누나는 누나기도 하지만, 정말 잘 받아줘요. 제가 어떻게 준비해오든 한 번도 아니라고 한 적이 없어요. 정말 말랑말랑한 배우 같아요.
유연하다는 의미죠?
맞아요. 제가 애드리브를 하든 뭐를 하든지요.
혜윤 씨는요?
혜윤이는 정말 고생 많았어요. 1시간 분량 중에 혜윤이가 한 50분은 나왔을 거예요.
그렇죠. 100컷 있으면 거의 한…
89컷 정도? 혜윤이가 정말 똑똑하고 영리하고, 사랑스러운 배우라고 느꼈어요. 그 친구가 출연한 영화 작품이랑 〈스카이캐슬〉도 봤거든요. 정말 캐릭터의 옷을 잘 입고 무슨 역할을 하든 잘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체구는 작지만 오라가 풍기고 딕션이나 발성도 되게 잘 잡혀 있는 배우 같아요. 그 친구랑 연기해서 정말 즐겁고 재밌었어요.
원진아 씨도 그렇고, 김혜윤 씨도 그렇고 정말 보석 같은 배우들을 만났네요. 정형화된 매력 이상을 가진 사람들이잖아요.
맞아요. 두 사람을 만났을 때 제가 느낀 신선함, 새로움이 큰 자극이었고, 정말 배운 게 많아요.
〈어하루〉가 중국에서 인기라는데 혹시 해외 팬들과도 소통을 하시나요?
전화가 많이 오더라고요. 해외에서요.
전화가 온다고요? 로운 씨 개인 번호로?
그건 잘 모르겠어요. 그런데 팬들한테 제 사생활은 좀 보호해달라고 말하고 싶어요. 저도 중국이든 한국이든 팬들을 만나고 싶은 마음은 있거든요. 어서 빨리 팬미팅을 하고 싶어요.
로운 씨는 배우기도 하지만 아이돌이잖아요. 특히 팀에서 찬희 씨랑 로운 씨 둘은 연기돌이라 좀 힘들지 않나요?
근데 지금 다 하고 있어요. 멤버 아홉 명이 다 연기를 하고 있어요. 웹드라마, OTT 채널 등등에 다들 투입돼서 많은 멤버들이 촬영 중이에요.
SF9의 근황을 물어보려 했는데 그새 연기돌 그룹이 됐군요.(웃음) 현명하고 빠른 판단이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콘서트도 못 열고, 지금 당장은 솔직히 드라마 말고는 장담할 수 있는 게 없잖아요. 극장에도 안 가니 영화도 좀 그렇고요.
맞아요. 보러 가기 좀 애매하죠.
개인의 입장에선 넷플릭스나 왓챠가 있어서 다행이에요. 처음에 스마트 티비 나왔을 때는 누가 저걸 쓰나 싶었는데, 그거 안 샀으면 정말 큰일 날 뻔했다니까요.
맞아요. 큰일 날 뻔했어요.(웃음) 요즘은 소파에 앉아 맥주 마시면서 드라마 보는 게 제일이죠.
찾다 보니 팬들이 불러주는 별명이 되게 귀엽더라고요. ‘론랑둥이’ ‘떼구리’ 이거 무슨 뜻이에요?
(웃음) 제 본명이 ‘석우’잖아요. 어머니 아버지가 집에서 저를 부르실 때 ‘석우-서구-또구-떼구’로 변했어요. 집에선 누나도 ‘떼구야 떼구야’라고 불러요. 떼구리라고 부르기도 하고요. 제가 좀 귀여운 편이거든요.
애교를 떠는 편?
생활 애교가 약간 있어요.(웃음)
그러면 론랑둥이는 뭔가요?
사랑둥이에 로운을 더해서 론랑둥이인 것 같아요.
아, ‘로운 이 사랑둥이’란 뜻이군요.(웃음)
 
 
재킷, 셔츠, 팬츠, 레더 브레이슬릿 모두 가격 미정 토즈.

재킷, 셔츠, 팬츠, 레더 브레이슬릿 모두 가격 미정 토즈.

지금 숙소 생활 하나요?
예, 저는 숙소 생활 하고 있어요.
숙소 생활 중에 재밌는 에피소드는 없는지 궁금해요.
예전에는 싸우기도 많이 싸웠죠. 사실 연습생은 누가 먼저 데뷔하느냐를 두고 서로 경쟁 관계거든요. 그러다가 갑자기 한 팀이 되어서 숙소에서 같이 생활하게 되는 거예요. 힘든 상황이죠.(웃음) 남자들이 모여 있으니 싸울 때는 또 장난 아니었어요.
어우, 그런 상황 알아요. 보통의 10대 후반부터 20대 초반 남자애들이 모여 있으면 한 명 안 죽은 게 다행이죠.
그래도 다행인 건 멤버들이 선을 안 넘어요. 연습할 때도 다들 예민해지는 상황이 있고 싸움이 나기도 하는데, ‘아 제발 그건 하지 마’라고 생각하면, 다행히 딱 그 선에서 멈추더라고요. 이게 지금은 다 추억이지만요. 지금은 서로가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걸 너무 잘 알아서 잘 지내요. 혹시 그런 일이 있어도 다들 불편한 상황을 싫어해서. ‘야! 술 한잔해’ 이러고 넘겨요.
박력 넘치네요.
아니, 다들 귀여워요, 정말. 맨날 사소한 거 가지고 삐지고.
그렇죠. 그런 게 귀엽죠. 남자 친구끼리도 서로가 서로를 되게 귀여워하는 포인트가 있죠.
맞아요. 팬들이 좋아하는 포인트이기도 해요.
아하! 그런 걸 귀여워하는군요. 거의 마지막 질문이네요. 요즘 가장 공들이는 일은 뭐예요?
공들이는 일은…흠…내면의 평화를 찾는 일이요.(웃음)
진심이라면 명상을 추천합니다.
아 진짜요? 좋아요? 명상 되게 좋다고 하더라고요. 다른 배우분들이.
진심 추천해요. 명상이 어떤 거냐면요, 왜 게임 같은 거 하다가 갑자기 멈추면 ‘ctrl + alt + delete’를 눌러서 작업관리자로 들어가잖아요. 명상은 내 마음의 작업관리자를 까는 훈련인 것 같아요. 패닉이 오면 ‘내 마음을 무슨 프로세스가 잡아먹고 있나’ 제삼자처럼 살펴보는 메타인지를 기르는 거죠. 명상하는 앱도 있어요.
기자님 얼리어답터시네요.(웃음) 찾아봐야겠다.
최근에 한 가장 뜬금없는 생각은 뭐예요?
이 세계가 진짜 세계가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
(웃음) 매트릭스처럼요?
네, 전 정말 고민돼요. 나의 본체는 어떤 칩이나 플러그가 꽂힌 상태로 저기 어디에 잠들어 있고, 내가 사는 세계는 일종의 게임이라는 생각이죠.
 
*로운의 화보와 인터뷰 풀버전은 에스콰이어 3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로운은 지금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part.1

Keyword

Credit

  • FASHION EDITOR 윤웅희
  • FEATURES EDITOR 박세회
  • PHOTOGRAPHER 김희준
  • STYLIST 이혜영
  • HAIR 박미형
  • MAKEUP 정보영
  • DIGITAL DESIGNER 이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