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마르지엘라의 시간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WE MARGIELA | 가을,ESQUIRE,에스콰이어,ESQUIREKOREA,에스콰이어코리아

유행과 대중적 인기를 향한 흐름 속에서 이 급진적 해체주의자는 처음부터 관습과 싸웠다. 기능주의에 도전했다.마틴 마르지엘라가 정립한 낯선 정서는 기괴하지만 설득력이 있었다. 용감하게도 기본부터 뒤엎을 만큼 뛰어난 실력이 있었으니까.존 갈리아노가 처음으로 공개한 메종 마르지엘라의 남성 컬렉션은 마틴 마르지엘라의 전위적 신념을 계승했고, 이 노련한 디자이너가 쿠튀르와 테일러링에 능숙하다는 걸 과시하듯 기술적인 면모를 부각했다. 핀스트라이프 슈트와 어깨를 강조한 재킷, 반으로 뚝 잘라 이어 붙인 트렌치코트와 오버코트가 그 증거. 다만 마틴 마르지엘라의 1989년 첫 컬렉션과 다른 건 어떤 부분에서 확고하게 드러나는 동시대성. 모터 레이서풍 나일론 재킷, 실용적인 워크 셔츠, 스포티한 패딩 점퍼, 최고로 어글리한 스니커즈가 될 법한 퓨전 스니커즈와 SMS 스니커즈가 그렇다.존 갈리아노는 다시, 메종 마르지엘라의 시간을 불러온다.WE MARGIEL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