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

영화 '퓨리' 속 브래드 피트 혹은 엘비스 프래슬리의 헤어 스타일이 궁금하다고?

시간이 흘러도 여전히 세련된 헤어스타일. 영화 속 주인공의 바버 스타일을 시대별로 모았다.

BYESQUIRE2020.05.10
 
 
 

1920s 20s Slicked Back Cut 20년대 슬릭 백 컷

슬릭 백 스타일은 윗머리를 매끈하게 올린 스타일을 말하며, 일반적으로 ‘올백’으로 통용되었다. 1920년대 영국에서 성행한 스타일로 높게 올려 자른 옆머리와 포마드로 매끈하게 빗어 올린 윗머리가 특징. 이때 옆머리는 상단부와 하단부 두 파트로 나뉘는데, 이 시대에는 상단부와 하단부의 비율을 2:1 정도로 하단부를 낮게 잘랐다. 포멀함과 동시에 정갈한 이미지 연출이 가능하다.
 
스타일링 난이도 ★★★☆☆  한국인 모질 적합도 ★★★☆☆  유지 기간 약 3주
Barber Says 머리에 물기가 살짝 남은 상태에서 엄지손가락만큼의 포마드를 머리 전체에 골고루 발라준다. 그런 뒤 빗으로 윗머리를 머리카락 한 올도 삐져나오지 않게 빗어 넘기면 슬릭 백 완성.
 
 

1930s High Fade Crop Cut 하이 페이드 크롭 컷

옆머리 하단부를 높게 올려 자르는 스타일. 킬리언 머피가 연기한 〈피키 블라인더스〉의 주인공 토미 셸비의 클래식한 헤어스타일이다. 깔끔하게 올려 자른 옆머리와 1930년대를 그대로 재현한 영국 전통 복식 스타일은 영국에 별안간 클래식 붐을 일으켰다. 〈이태원 클라쓰〉의 박새로이 헤어스타일은 이 머리의 동시대적 버전.
 
스타일링 난이도 ★★☆☆☆  한국인 모질 적합도 ★★☆☆☆  유지 기간 약 1~ 2주
Barber Says 직모의 특성을 가진 사람은 옆머리가 많이 뜰 수밖에 없기 때문에 다운펌 같은 시술이 필수적이다. 단, 두상이 역삼각형인 사람이 하면 얼굴이 길어 보일 수 있으니 주의할 것. 
 
 

1940s 40s Slicked Back Cut 40년대 슬릭 백 컷

1940년대에 발발한 제2차 세계대전은 삶의 다양한 양식에 영향을 미쳤고, 그 영향은 헤어스타일에까지 미쳤다. 가장 유행한 헤어스타일은 군인들이 많이 했던 슬릭 백으로 1920년대보다 옆머리 하단부를 조금 더 높게 올린 것이 특징이다. 이는 세계대전에 참여한 군인들이 군모를 벗지 않고 밖으로 보이는 부분만 이발을 한 데에서 비롯했다.
 
스타일링 난이도 ★★★☆☆  한국인 모질 적합도 ★★★☆☆  유지 기간 약 3주
Barber Says 영화 〈퓨리〉 속 브래드 피트의 스타일을 연출하고 싶다면 머리가 적당히 수분을 머금은 상태에서 매트한 포마드를 도포한다. 그러고는 빗으로 윗머리를 쓸어 넘긴 뒤 조금 흩트린다.
 
 

1960s Long Trim Cut 롱 트림 컷

1960년대는 스타일 아이콘 엘비스 프레슬리의 등장과 함께 그의 헤어스타일인 롱 트림 컷이 유행했다. 롱 트림은 ‘긴 머리를 정리하다’라는 뜻으로 연출 방법에 따라 다양한 형태를 띤다. 앞머리를 올리느냐 내리느냐, 가르마는 어떤 비율로 타느냐, 볼륨을 얼마나 넣느냐 등 다양한 변주를 줄 수 있다. 클래식부터 모던까지 아우른다.
 
스타일링 난이도 ★★★★☆  한국인 모질 적합도 ★★★★★  유지 기간 2주~2개월
Barber Says 포멀한 무드를 연출하고 싶다면 워터 베이스 포마드를, 캐주얼한 무드를 연출하고 싶다면 매트한 포마드를 사용한다. 볼륨을 크게 주려면 난이도가 꽤 높으니 바버 숍에서 손질법을 배우는 것도 하나의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