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가 직접 밝힌 감독 데뷔작 <헌트>에 깃든 마음과 숨은 의도들 | 에스콰이어코리아
PEOPLE

이정재가 직접 밝힌 감독 데뷔작 <헌트>에 깃든 마음과 숨은 의도들

ESQUIRE BY ESQUIRE 2022.07.20
 
톱, 재킷, 링 모두 보테가 베네타.

톱, 재킷, 링 모두 보테가 베네타.

고생 많이 하셨겠던데요. 영화 보니까.
그래요?(웃음) 어떤 측면에서?
일단은 ‘이런 장르로 감독과 주연을 동시에 맡는 영화인이 있었던가?’ 하는 생각이 들었으니까요. 감독은 챙길 게 너무 많을 것 같고, 배우는 체력을 극한까지 밀어붙여야 할 것 같고. 힘들지 않았어요?
힘들었죠. 무엇보다 그렇게 많은 부분을 고민하고 상의하고 결정하는 일은 전에 해본 적이 없으니까요. 연기만 해도 사실 고민할 부분이 굉장히 많잖아요. 그런데 내 배역 외에도 촬영, 조명, 미술, 음악, 편집, 로케이션, 다른 배우들의 연기까지 너무 많은 부분을 고민하고 결정해야 되니까. 초반에는 좀 과부하가 왔죠.
한때는 주저하기도 했는데, 용기를 내봐야겠다는 마음으로 〈헌트〉 감독을 맡았다고 했어요. 그 용기란 구체적으로 어떤 마음이었을까요?
배우가 감독과 제작까지 두루 맡는 사례가 해외에는 굉장히 많은데, 한국에는 없잖아요. 옛날에는 신성일 선생님이나 최무룡 선생님 같은 분들이 제작과 연출에 수많은 시도를 했고 좋은 결과물과 반응을 얻기도 했지만 최근에 와서는 사례가 거의 사라져버렸죠. 개인적으로 이렇게 ‘한국에만 없다’는 게 좀 자존심 상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했어요. 영화인으로서. 다만 그렇다고 제가 뭔가를 할 거라고 생각하지는 못했는데요. 그냥 다른 배우가 제작이나 연출을 하면 큰 성공이 있기를 바라고 응원하는 정도였는데… 네. 제가 이렇게 판을 크게 벌이게 될 줄은 몰랐네요.(웃음)
〈도둑들〉 촬영 때 홍콩 배우 임달화의 행보에서 감명을 받았다고 한 적도 있죠.
맞아요. 그때 임달화 선배님이 저번 달에는 자기 영화 연출을 하고 와서 지금은 〈도둑들〉을 찍고 있고, 다음 달에는 친구 영화 프로듀싱을 해줘야 하고, 그 바쁜 일정 와중에도 틈틈이 시나리오를 쓰고, 그랬거든요. ‘저 사람은 배우가 아니라 영화인이구나’ 하는 생각이 굉장히 강하게 들었어요. 또 그렇다고 일에만 파묻혀 사느냐 하면 가정에도 굉장히 충실하세요. 그게 도대체 어떻게 가능한 건지 놀라웠는데, 보니까 팀 플레이면 가능하겠더라고요. 임달화 선배님이 촬영장에 오면 다른 배우들이 “우리 제작자님 오셨네” “대표님 안녕하세요” 인사하고 그랬거든요. 그게 제일 좋아 보였어요. 뭐랄까, 영화 하나를 찍으려고 잠시 뭉친 게 아니라 영화 산업을 위해 모두 힘을 합쳐서 노력하고 있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달까요. 한국에서 저희들, 그러니까 정우성 씨나 저 같은 세대도 사실 안성기 선배님 세대가 영화인들의 힘을 규합하고, 좋은 방향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운동을 해주신 덕분에 그 수혜를 받은 거잖아요. 그러니 저희도 그런 문화를 계승하고 동료나 후배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있었죠.
 슈트, 톱, 슈즈 모두 셀린느 옴므 by 에디 슬리먼. 네크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슈트, 톱, 슈즈 모두 셀린느 옴므 by 에디 슬리먼. 네크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영화인으로서의 삶’에 대한 동경 정도로 이해했는데, 실제로는 좀 더 큰 차원의 갈망이었군요. 이를테면 한국 영화계에서 이정재 씨가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한.
그렇죠. 선배님들의 도움을 많이 받은 만큼, 이제는 저희도 후배들에게서 ‘정우성, 이정재한테 이런 도움을 받았구나’ 하는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 물론 그러자고 제가 일을 하는 건 아니죠. 하지만 이제 그런 부분을 생각하지 않고 일할 수는 없는 것 같아요. 예를 들어 〈오징어 게임〉이 갑자기 나타나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사실 황동혁 감독(〈오징어 게임〉 연출자)은 그 작품을 구상하고 만들기까지 굉장히 오래도록 좌절의 시간을 보냈다고 인터뷰에서 여러 번 밝혔잖아요. 한국 영화는 더디게 발전해 왔지만 그런 수많은 영화인의 노력 덕분에 여기까지 온 거죠. 그리고 저는 더 나아가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는 거고요.
〈헌트〉를 보면서 자꾸 ‘한국 영화의 현재’라는 표현이 떠올랐는데, 감독의 그런 마음이 깃들어 전해진 것일 수도 있겠네요.
시나리오 작업을 할 때부터 ‘해외 사람들이 이 영화를 봤을 때 어떻게 받아들일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한국 현대사의 이념들을 다 이해하기는 쉽지 않을 테니 그걸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재미가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를 고민한 거죠. 더 다양한 나라에서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고, 또 국내에서도 좀 더 다양한 세대가 즐길 수 있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도 많이 했고요. 그리고 너무 감사하게도 정말 많은 동료 배우가 특별출연으로 나와줬잖아요. 그게 사실 다 같은 마음이거든요. 한국 영화가 잘 되어야 한다는 거. 그게 아니면 그 바쁘신 분들이 남의 현장에 와서 무더위 속에 힘들게 촬영을 한다는 게 있을 수 없는 일이죠. ‘이런 프로젝트는 꼭 성공했으면 좋겠다’는 하나 같은 마음이 느껴져서, 그게 너무 감사했어요.
작품의 배경으로 한국 현대사의 특정 시기를 택한 건 확실히 양날의 검 같은 요소였을 것 같아요.
사실 대다수의 분들이 작중 배경을 바꾸라고 했었어요. 10명에게 보여주면 9명이 그렇게 조언을 했고, 그래서 저도 배경을 현대로 바꿔야 하나 한동안 고민을 하기도 했죠. 그런데 요즘 뉴스를 보면 전 세계적으로 어떤 경색된 분위기가 다시 생겨나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잖아요. 특정한 논리를 강하게 내세우고, 그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을 몰아세우고, 팽팽하게 대립하고. 그래서 마음을 굳혔죠. 한국에서는 그런 분위기가 가장 심했을 때가 1980년대였던 것 같거든요. 정보를 통제하고 조장하는 안기부라는 조직이 등장하고, 그 안의 마찰을 그리는 게 좀 더 자연스럽다고 판단한 거죠. ‘우리가 다시 돌아갈 수는 없지 않느냐’는 메시지도 내포할 수 있고요.
 톱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스카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톱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스카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놀라운 게, 영화가 끝나고 여운처럼 생각할 거리가 남긴 했는데 그게 작품의 의도인지는 몰랐어요. 그렇게 사회에 대한 깊은 성찰을 기반으로 했으면서도 메시지에 경도된 일말의 기색이 없었으니까. 그냥 잘 만든 장르 영화인 척, 전달이 아주 자연스러웠던 것 같아요.
(웃음) 티가 나면 안 되죠. 티가 안 났으면 해서 액션을 많이 넣었어요. 저도 영화는 관객이 재미있게 보는 게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의도를 너무 드러내고 싶지는 않았거든요. 나중에야 각본과 연출의 의도를 읽고 ‘아 그런 생각으로 만들었단 말이야?’ 하고 다시 보면 또 새롭게 재미있게 다가올 수도 있는 거잖아요. 메시지는 그냥 시대상, 그리고 박평호와 김정도라는 캐릭터의 설정 안에만 가볍게 깔아놓는 거죠. 그런데도 작품 속에서 자연스레 그런 의미를 읽어내주시는 분이 있다면 너무 감사하고 기쁠 일이고요.
〈오징어 게임〉으로 세계적 주목을 받는 배우가 됐고 첫 연출작 〈헌트〉는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됐어요. 행복을 만끽하고 계실까요, 아니면 그 이면에는 부담이나 두려움도 있을까요?
부담감이 있죠. 〈헌트〉만 해도 정말 다양한 이야기들이 나올 것 같다고 생각해요. 왜 이 시나리오를 썼는가, 평호와 정도의 캐릭터는 왜 그렇게 만들었는가, 왜 액션 장면을 그렇게 찍었는가…. 하지만 그런 게 이제 예전만큼 부담으로 다가오지는 않는 것 같아요. 오랜 시간 동안 정말 많은 사람들의 충고와 조언을 듣고 만든 작품이고, 이제 큰 산을 넘어왔잖아요. 다 함께 만든 결과물인 거죠.
〈헌트〉가 어떤 평을 받으면 가장 기쁠 것 같아요? 웰메이드다, 연기 맛집이다, 의미심장하다, 한국 영화가 다다른 현재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그 모든 게 다 있으면 좋겠네요.(웃음) 그런데 정말로, 모든 요소가 선명하게 잘 보이지는 않는다 해도 곱씹어볼 때 요소 하나하나 ‘어, 이런 측면도 있지 않았나’ 하는 정도의 생각만 들어도 저에게는 너무 큰 성공일 것 같아요. 놓치는 부분 없이 만들려고 노력했으니까요.
"〈에스콰이어〉 8월호에서 영화 〈헌트〉 스페셜 인터뷰 북인북을 만나보세요."  

Keyword

Credit

    FASHION EDITOR 김장군
    FEATURES EDITOR 오성윤
    PHOTOGRAPHER 안주영
    STYLIST 황금남
    HAIR 김태현
    MAKEUP 김하나
    ASSISTANT 신유림/권혜진/송채연
    ART DESIGNER 김대섭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