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계 완판남들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김무성의 캐리어, 문재인의 구두, 그리고 이재용의 립밤. 구하려면 생각보다 비싸지 않다. | 김무성 캐리어,이재용 립밤,문재인 구두,완판,오르넬리

설리나 수지가 걸친 아이템만 매진 사태를 빚는 것은 아니다. 여기 웃지 못할 에피소드로 원치 않게 ‘완판남’에 등극한 정재계 인물들도 있다.WHO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WHAT “(수행원에게) 보이기에 밀어줬다”고 밝힌 ‘노 룩 패스(No Look Pass)’ 캐리어.BRAND & PRICE 이탈리아 브랜드 오르넬리의 것. 11만 8000원.FUN FACT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지마켓 트위터에서 3시간 만에 2천500백 회 이상 리트윗 됐지만, 화제성에 비해 판매율 상승도는 미지근하다고. WHO 문재인 대통령.WHAT 지난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착용한, 솔이 낡고 너덜너덜해진 구두.BRAND & PRICE 구두는 청각장애인의 수제화 브랜드인 아지오의 제품. 정가는 10-20만 원대지만, 운영난으로 4년 전 폐업해서 현재 더 이상 구할 수 없다.FUN FACT 누리꾼들의 브랜드의 부활과 구매 의사가 줄을 잇고 있다. WHO 이재용 부회장WHAT 청문회 때 바짝바짝 말라가는 입술을 촉촉하게 지켜준 바로 그 립밤.BRAND & PRICE 소프트립스 바닐라. 한 개에 1.99달러.FUN FACT 국내에 정식 출시되지 않은 제품이었으나, ‘이재용 립밤’, ‘부회장님 립밤’ 꼬리표를 달고 유명세를 치렀다. 사용자들은 의외로 보습 효과는 좋지 않다는 평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