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즐리, 면도날로 밀어버린 거품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면도기 시장의 불합리한 가격 정책에 맞서기 위해 세 명의 청년이 와이즐리를 만들었다. | 면도,회사,스타트업,면도기,기업

남자에게 면도기는 사치품이 아니라 생활필수품이다. 한번 사면 해결되는 물건도 아니다. 칫솔처럼 매일 사용하면서 짧게는 2주, 길게는 한 달마다 면도날을 교체해야 한다. 누적되는 비용을 고려할 때 절대 무시할 수 없다는 뜻이다. 그런데도 면도기 시장이 형성한 가격 구조는 소비자 입장에서 분명한 부담으로 작용한다.글로벌 대기업들은 면도날의 개수나 절삭 성능을 이유로 프리미엄 제품을 꾸준히 강조한다. 하지만 진짜 문제는 면도기 자체가 아니다. 광고, 마케팅, 유통을 거치면서 늘어나는 가격 거품에 있다.“불합리한 면도기 시장의 가격 구조를 바꿔 고객이 현명하게 소비하도록 돕겠다.”면도기 제조 스타트업 ‘와이즐리’가 내세운 목표이다. 현명하다(wisely)는 뜻의 회사 이름처럼 이들의 전략은 분명 현명하다. 최고급 성능의 면도기를 정직한 가격에 공급해서 평범한 사람들의 생활비 부담을 줄여주고, 동시에 현명한 소비자의 권리를 되찾아주겠다는 것이다.8900원. 면도날 2개가 포함된 와이즐리 면도기 가격이다. 면도날 4개의 리필형도 비슷한 가격대다. 시중에서 파는 대기업 제품의 가격에 비해 3분의 1 수준이다. 그렇다고 절대 싼 맛에 쓰는 제품도 아니다. 독일에서 만든 5중 면도날은 뛰어난 절삭력을 자랑한다. 사용해보면 확실한 성능을 느낄 수 있다. 간결한 구성과 효율적인 디자인이 만들어내는 만족감이 있다.와이즐리가 최고급 면도기를 이런 가격에 시장에 공급할 수 있는 것은 불필요한 과정에서 발생하는 거품을 줄였기 때문이다. 제품 제조에서부터 광고까지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D2C 기업이기에 가능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어디서나 와이즐리 면도기를 살 수는 없다. 오직 공식 홈페이지에서만 제품을 판매한다.구독경제도 이들의 비즈니스 영역과 맞닿아 있다. 자동 결제가 가능한 정기 구매로 고정 고객을 확보한다. 고객 입장에서는 합리적인 가격에 좋은 서비스를 손쉽게 유지할 수 있다. 이처럼 와이즐리에는 하나부터 열까지 불필요한 거품이 없다. 꼭 필요한 기능과 과정에서 해답을 찾는다. 대부분의 소비자는 이렇게 확실한 솔루션을 원한다. 그런 관점에선 타깃을 제대로 잡았다. 와이즐리 면도기가 시장에서 폭발적으로 인기를 끄는 이유이다. 김동욱 대표는 2016년 5월 스퀘어 쉐이브 컴퍼니를 창업했다. 정직한 가격의 고품질 면도기의 수요를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시장의 반응을 확인한 김 대표는 한층 개선된 제품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2018년 1월 와이즐리를 정식 출범했다. 와이즐리는 세 명이 함께 창업했다. 김동욱 대표와 전영표 이사는 다국적 소비재 기업 한국 P&G에서 각각 마케팅과 영업 기획의 경험이 있다. 김윤호 이사는 구글 코리아 마케팅 영업 분야에서 근무했다. 와이즐리는 제조사와 고객이 직접 연결되는 D2C(Direct To Consumer) 유통 구조를 바탕으로 한다.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거품을 최소화하기 위한 선택이다. 홈페이지를 통한 일반 판매뿐 아니라 자동 결제를 통한 정기 구독 방식으로 지속 가능성을 실현한다. 와이즐리 창업자들은 제품 개발을 위해 초기에 고객 100명의 집을 직접 찾아갔다. 소비자들의 생생한 피드백과 무의식적인 습관을 관찰하기 위해서였다. 제대로 된 면도날을 만들기 위해 100군데가 넘는 금형업체도 찾아다녔다.와이즐리 면도기는 5중 면도날이 기본으로 후면의 트리머 날까지 5+1 구성이다. 모든 면도날은 독일 졸링겐 지역(명품 칼을 만드는 곳으로 유명하다)에서 생산된다. 면도기 핸들은 수천 번의 고객 테스트를 통해 찾아낸 최적의 무게(44g)로 만들었다. 와이즐리 면도기는 날이 2개 든 스타터 세트가 8900원이다(무료 배송). 리필 면도날의 경우 4개입 구성이고 정기 구매로 8900원에 판매한다. 이는 기존 대기업 제품 대비 3분의 1 정도밖에 안 되는 가격이다. 2018년 1월 말 면도기 출시 후 석 달 만에 질레트, 쉬크, 도루코 등 기존 대형 면도기 브랜드를 넘어 포털 사이트 검색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네이버 데이터랩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