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하고 아름다운 에디 슬리먼의 셀린느 슈트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여전히 좁고 긴 실루엣의 슈트를 고집하는 에디 슬리먼.



Man from Another


더블브레스트 스트라이프 슈트, 베스트, 스트라이프 셔츠, 레이스업 더비 슈즈, 도트 타이, 브로치 모두 가격 미정 셀린느 by 에디 슬리먼.

더블브레스트 스트라이프 슈트, 베스트, 스트라이프 셔츠, 레이스업 더비 슈즈, 도트 타이, 브로치 모두 가격 미정 셀린느 by 에디 슬리먼.

스웨트셔츠와 트랙 팬츠가 세상을 지배하는 것 같은 때가 있었다. 짐과 다트 펍과 피자 가게를 오가는 남자들의 스타일이 지표였고, 갖춰 입는 게 ‘언쿨’했던 나날들. 하지만 면과 나일론의 중심에서 시간을 보냈더니 문득 우아하고 아름다운 게 그리워졌다. 불편함의 미덕이나 숭고한 장인 정신처럼 실용의 정반대 개념이 가장 중요해지고. 그래서 요즘 다시 돌아온 슈트가 반갑다.
나는 이 엄청난 변화의 시작이 에디 슬리먼과 셀린느라고 생각한다. 고집불통 에디 슬리먼은 2019 S/S 시즌 첫 셀린느 쇼에서, 그의 컬렉션이 늘 그랬듯 절반 이상을 슈트로 채웠다. 그다음엔? 마치 정해져 있는 것처럼 슈트가 유행했다. 누구랄 것 없이 슈트를 만들었고 온갖 실루엣이 쏟아져 나왔다. 그중 가장 좁고 긴 실루엣은 당연히 에디 슬리먼의 것. 한 벌 베스트와 풍성한 플라워 브로치까지 얹었다. 매일 투어로 온 도시를 누비는 끝내주는 록 스타의 옷처럼. 이런 옷이 유행하지 않을 수 있을까?
여전히 좁고 긴 실루엣의 슈트를 고집하는 에디 슬리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