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아우디의 완전 전기차 SUV 'e트론'에 끌린 이유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아우디의 감각.

BY박세회2020.07.03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 사진 : 아우디코리아 제공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 사진 : 아우디코리아 제공

아우디가 완전 전기차 SUV 한국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반응은? 후발 주자답게 준비를 많이 했다는 평이다.
 
지난 1일 아우디코리아가 서울 강남 코엑스에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럭셔리 SUV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의 한국 출시를 알렸다. 사이즈는 전장 전폭 전고가 각각 4,902mm, 1,938mm, 1,663mm로 동사의 준대형 SUV인 Q7에 비해 살짝 작은 정도다. 사실 비슷한 카테고리의 다른 모델들에 비해 '완전 전기차'라며 선명성을 강조하는 디자인은 아니다. 예를 들어 해외에서 가장 많이 비교되는 테슬라의 모델 X는 누가 봐도 보통 차는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지만, 아우디의 'e-트론 55 콰트로'는 언뜻 보기엔 내연기관 자동차와 크게 다를 바가 없다.
 
크게 다를 바가 없다는 게 장점이다. 로봇 과학에서는 '언캐니 밸리'라는 표현을 쓴다. 로봇의 발전 단계에서 인간과의 유사성이 증가할수록 사람은 그 로봇에 호감을 느낀다. 그러나 일정 수준을 넘어 지나치게 인간과 유사한 수준에 달하면 그 이후부터는 어떤 불쾌한 심정을 느끼게 된다는 이론이다. 전기차의 지나치게 미래적인 모습 역시 보수적인 내연 기관에 익숙한 소비자에게 '언캐니 밸리'를 넘은 듯한 인상을 줄 때가 있는데, e트론은 그런 점에서 무척 익숙하고 편한 느낌, 과거 아우디의 모든 역사를 답습하면서도 새로움을 더한 느낌을 준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의 버추얼 사이드미러. 사진 : 아우디코리아 제공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의 버추얼 사이드미러. 사진 : 아우디코리아 제공

그렇다면 어떤 새로움이 있을까? 겉모습에서 거의 유일하게 눈에 즉각적으로 띄는 부분이 있다. 바로 '버추얼 사이드미러'다. 사이드미러 위치에 유체역학적인 디자인의 카메라가 달려 있고, 이 카메라에서 찍은 영상을 실내에 있는 디스플레이 화면(TFT-LCD)으로 전송해 확인한다. 언뜻 이게 무슨 필요가 있나 싶겠지만, 비가 오는 날 한 번 이 차를 몰아보면 얘기가 달라진다. 거센 빗방울에 차선 변경할 때마다 눈살을 찌푸려야 했던 과거와는 이젠 정말 안녕이기 때문이다. 비나 눈이 거세게 몰아쳐도, 뒤차가 하이빔을 쏴도 버추얼 사이드미러의 선명한 화면은 흐려질 일이 없다. 내실도 탄탄하다. 95kWh 용량의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 시 복합 기준 최대 307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150kW 급속 충전기로 약 30분에 80% 충전이 가능하다. 순수 전기로 구동되는 양산차 가운데 세계 최초로 고효율 에너지 회수 시스템 브레이크-바이-와이어(brake-by-wire)를 적용해 효율도 챙겼다. 또한 지난 40여 년간 축적된 아우디의 독보적인 콰트로에 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해 여전히 겨울 빙판길의 지배자로 빛날 예정이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의 실내 인테리어. 버추얼 사이드 미러를 통해 찍힌 측후방 화면을 선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아우디코리아 제공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의 실내 인테리어. 버추얼 사이드 미러를 통해 찍힌 측후방 화면을 선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아우디코리아 제공

전기차 SUV는 새로운 게 아니다. 메르세데스-벤츠도 있고 재규어도 있고 가장 결정적으로 테슬라가 있다. 그러나 후발 주자답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기차 충전 환경 확충에 큰 힘을 쏟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테슬라의 경우 현재는 국내에 32곳의 슈퍼차저(자체 급속 충전기)를 운영 중이지만, 처음 국내에 전기차 모델을 출시할 때는 전국에 급속 충전소가 4곳뿐이었다. 그러나 후발 주자인 아우디의 경우는 이미 현재 전국 13개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 150kW 급속 충전기가 설치 완료했으며, 2020년 말까지 35개로 늘릴 예정이다. 또한 최종적으로는 41개를 목표로 하고 있어 전국 어디서나 30km 안쪽에 급속충전소가 있도록 계획을 짜두었다고 한다. 국내 표준 충전 규격인 DC콤보 방식을 채택해 이미 설치된 충전 인프라를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 역시 큰 장점이다. 대부분의 공공 충전소에서 일반 충전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아우디 전용 급속 충전기는 마이아우디월드 앱을 통해서 예약이 가능하며,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4시까지는 충전 대행 서비스인 ‘차징 온 디맨드(Charging on demand)’ 서비스도 제공된다. 올해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를 출고 완료한 고객 모두에게 5년간 유효한 100만원 상당의 충전 크레딧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또한, 가정용 충전기 설치를 무료로 지원하며, 가정용 충전기 미설치 고객에게는 3년간 유효한 200만원 상당의 충전 크레딧을 제공한다. 차량 가격은 VAT포함 117,000,000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