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이종석이 "이젠 나를 좀 더 사랑하기로"라고 밝힌 이유 Part.2

이종석은 지난 2년 동안 자신이 리셋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 리셋은 아마 정화(淨化)에 가까울 것이다.

BYESQUIRE2021.01.22
 
 

RESET, READY, GO!

 
이번 복귀작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어요. 얘기된 게 있나요?
일단은 이달에 〈마녀2〉 촬영에 들어가요.
아, 박훈정 감독 작품이죠?
네, 박훈정 감독님. 〈브이아이피〉에서의 연이 이어졌어요. 제 비중은 그리 크지 않은데, 캐릭터가 되게 매력 있어요. 악역 같은데 악역은 아니고 유머러스한 캐릭터예요.
 
그레이 재킷, 화이트 셔츠, 그레이 팬츠, 블랙 슈즈 모두 프라다.

그레이 재킷, 화이트 셔츠, 그레이 팬츠, 블랙 슈즈 모두 프라다.

 
악역은 아닌데, 악한 일을 할 수밖에 없거나 선한 마음을 품은 위악적인 캐릭터들이 매력적이죠.
맞아요. 그 캐릭터를 보면서 ‘이거 되게 재밌겠다’라는 생각을 했어요. 〈마녀2〉는 크랭크인 했고, 저는 아직 복무를 마치지 못한 상태에서 섭외가 왔거든요. 대본 리딩도 아직 못 했어요. 제 연기를 의심 안 하셔서 사실 걱정이에요. 보통은 사전에 연출과 캐릭터 톤에 대해 약속을 하거든요. 이번에는 바로 현장이라 ‘어? 그거 아닌데 어떻게 하냐’라는 상황이 벌어질까 봐 걱정입니다.
〈브이아이피〉 때는 어떻게 맞췄어요?
박훈정 감독님과 리딩을 참 많이 했죠. 그땐 북한 사투리 선생님도 있었고요.
 
캐시미어 니트 톱, 그레이 팬츠, 블랙 슈즈 모두 프라다.

캐시미어 니트 톱, 그레이 팬츠, 블랙 슈즈 모두 프라다.

 
다음번 주연작은 어떤 캐릭터를 맡고 싶어요? 옵션을 드릴게요. 〈브이아이피〉 김광일의 강렬함과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차은호의 일상성 중에 어디에 더 끌려요?
사실 배우들이 악역을 무척 하고 싶어 해요. 악역 캐릭터를 굉장히 욕심내서 하고 싶어 하는데, 차은호 같은 캐릭터가 연기하기 더 어려운 거 같아요. 〈브이아이피〉의 김광일처럼 정확한 감정이 주어진 상태로 사건 속에 있는 것보다 그냥 일상적으로 밥 먹으면서 대화하는 연기가 더 어렵더라고요. 뭐 시간은 많으니까 둘 다 해봐야죠.
 
블랙 리나일론 톱, 화이트 셔츠 모두 프라다.

블랙 리나일론 톱, 화이트 셔츠 모두 프라다.

 
지난달에 현빈 씨랑 인터뷰할 때 재밌는 얘기를 들었어요. 잠시 쉬면서 일상에서 느끼는 감정들을 경험해보는 것이 배우한테는 연기의 힘을 충전하는 일이라는 얘기였어요. 2년 동안 충전이 되었나요?
전 좀 다른데, 저는 수줍음이 많고 내성적이거든요. 어릴 때 텔레비전에 나오는 가수 비가 너무 멋있어서 비를 보면서 ‘나도 저 사람처럼 되고 싶다’로 시작해서 연기학원 다니고, 예고 다니고 연극영화과에 진학하고, 훈련에 훈련을 하면서 데뷔를 하고, 10년 동안 활동을 했단 말이죠. 내성적인 나를 이끌고 정말 관성의 힘으로 해왔다는 생각이 들어요. 근데 딱 멈춰서 2년 동안 활동을 아예 안 하고, 이제 활동을 다시 할 생각을 하니까 아주 어릴 적 내성적이고 수줍음 많던 나로 다시 돌아가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정말 본래의 나로 말이죠. 오늘 화보 촬영이 그랬어요. ‘아 왜 이렇게 떨리지?’라는 생각이 계속 들었어요. 지금 인터뷰를 하면서도 내색은 안 하지만, 까딱하면 얼굴이 정말 빨개질 거 같아요. 이게 좋은 건지, 나쁘게 작용할지 잘 모르겠어요. 앞으로의 활동이 좀 겁이 나요. ‘리셋’하는 느낌이랄까요?
 
캐러멜 컬러 캐시미어 코트, 블랙 리나일론 크로스백 모두 프라다.

캐러멜 컬러 캐시미어 코트, 블랙 리나일론 크로스백 모두 프라다.

 
디폴트로. 마치 공장 초기화되는 컴퓨터 기판처럼 리셋됐다고 느끼는 거죠?
네, 〈마녀〉 촬영을 준비하면서도 대사 하나를 보고 ‘이걸 어떻게 해야 하지?’라는 생각을 많이 해요. 감독님은 분명 제 특정 연기 스타일을 아니까 ‘너는 걱정 없어’라며 캐스팅하신 걸 텐데, 그게 뭔지 고민하게 되는 거죠. 어떻게 보면 새롭고, 어떻게 보면 되게 낯선 느낌이에요.
근데 완전 공장 초기화된 건 아닐 거예요. 본인이 10년 동안 업그레이드해놓은 상황에서 경험을 바탕으로 초기화된 걸 테니까요. 초기화가 됐더라도 23세의 이종석보다는 훨씬 사양이 높은 이종석일 테니 믿어요.
참 사람 반하게 말을 하시네요. 저도 그 리셋이 연기를 할 수 있는 상태로 ‘정화됐다’는 느낌에 가깝다고 생각하긴 해요.
 
베이지 스웨트셔츠, 화이트 셔츠, 베이지 스웨트팬츠, 블랙 스니커즈 모두 프라다.

베이지 스웨트셔츠, 화이트 셔츠, 베이지 스웨트팬츠, 블랙 스니커즈 모두 프라다.

 
근데 제 질문에 아직 답을 정확하게 안 했어요. 김광일이 좋아요, 아니면 차은호가 좋아요? 한국 작품으로 예를 들면 어떤 캐릭터가 해보고 싶어요?
최근에 〈콜〉이란 영화 보셨어요? 거기서 전종서 씨 연기를 보면서 ‘와 이건 대박이다’라고 생각했어요. 캐릭터도 캐릭터지만, 연기를 보면서 ‘야, 진짜 저건 찐이다. 와, 저건 미친 연기다’라고 생각했어요. 배우가 배역에 얼마나 깊게 몰입했는지가 보이더라고요. 그 배역까지는 아니지만 ‘조금 세다’는 말에 걸맞은 컨셉추얼한 캐릭터를 하면 재밌을 것 같아요.
‘조금 센’ 종석, 기대되네요.
음…걱정이 많이 되긴 하지만.(웃음) 그래도.
 
[관련기사]
돌아온 이종석은 지난 2년을 '리셋=정화'라 말했다 Part.1
 

Keyword

Credit

  • FASHION EDITOR 고동휘
  • FEATURES EDITOR 박세회
  • PHOTOGRAPHER 안주영
  • STYLIST 김정미
  • HAIR 이민
  • MAKEUP 강미
  • ASSISTANT 이하민/윤승현
  • DIGITAL DESIGNER 김희진